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시큐리티월드 컨퍼런스에서 조망해 본 최신 보안산업 동향
  |  입력 : 2017-03-15 17:2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시큐리티월드 컨퍼런스 2017 국내외 보안기업 기술 및 트렌드 공유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전 세계 보안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은 물론, 정부기관과 관련 기관들이 한자리에 모여 보안산업의 발전을 위한 기술교류와 트렌드 공유의 장이 열렸다. 15일 개최된 ‘SECON&eGISEC 2017’의 동시개최 행사인 ‘시큐리티월드 컨퍼런스 2017’에서는 미래부 등 정부기관과 에스원, 하이크비전(HIKVISION), 다후아(DAHUA), IBM 등 국내외 최정상 보안기업은 물론, 쉴드인터내셔날, 씨아이즈, REI(Research Electronics International), 이노뎁 등 높은 기술력을 갖춘 기업과 전략물자관리원, 한국사이버군발전협회,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에서 발표에 나서 큰 관심을 받았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