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정보보안관제사 1·2·3급 자격검증 시험 동시 실시
  |  입력 : 2017-03-13 09:4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한국사이버감시단, 지능정보기술 산업 이끌 융합형 최정예 정보보안 인재양성
민간자격 검정시험 1급 1회 실기, 2급은 3회 필기, 3급 2회 필기시험 동시 시행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지능정보기술 산업을 이끌어나갈 융합형 최정예 정보보안 인재양성을 위한 ‘정보보안관제사’시험이 치러졌다. 한국사이버감시단(대표이사 공병철)은 지난 3월 11일(토)에 전국 4개 고사장에서 정보보안관제사 1급은 제 1회 실기시험을 2급은 제3회 필기시험, 3급은 제2회 필기시험을 동시 시행했다고 밝혔다.


정보보안관제사 2급은 전문대학 졸업예정자 이상(기능사 자격 후)이거나, 학력제한 없이 관련분야 실무경력 1년 이상 경력이 있어야 한다. 또한, △기능사 등급 이상의 자격을 취득한 후 응시하려는 종목이 속하는 동일 및 유사 직무분야에 1년 이상 실무에 종사한 사람 △응시하려는 종목이 속하는 동일 및 유사 직무분야의 다른 종목의 산업기사 등급 이상의 자격을 취득한 사람 △관련학과의 2년제 또는 3년제 전문대학졸업자 등 또는 그 졸업예정자 (대학교 2학년생부터 응시 가능) △응시하려는 종목이 속하는 동일 및 유사 직무분야에서 1년 이상 실무에 종사한 사람이어야 응시가 가능하다.

한국사이버감시단 공병철 대표이사는 “자격검증 응시자들의 현황을 보면 보안관제전문업체에 종사하는 직원들이 대거 참여하고 있으며, 군인과 경찰, 일반직장인, 대학생 등 다양한 직종에서 응시했다. 작년 11월 12일 2급 첫 시험 이후 이번 1급 실기시험까지 4개월 동안 자격검증 등급이 모두 시행됐으며, 합격자를 대상으로 입사지원 추천서를 받아서 보안관제전문업체의 인사담당자에게 신입 및 경력직 모집에 추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특히, 정보보안관제사 인력양성 사업은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지능정보기술 산업을 이끌어 나갈 융합형 정보보안 전문 인력을 육성하여 산업계에서 필요한 핵심인력을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보보안관제사 2급은 제4회 시험과 3급 제3회 시험을 다음달 4월 22일 동시에 시행되며, 4월 3일부터 접수를 받는다. 시험정보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접수홈페이지(www.isc16.com)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아시아 최대 규모의 종합 보안 전시회 SECON 2017 - 3월 15일(수)~17일(금) 개최
- IFSEC과 BlackHat 주관사인 UBM이 직접 투자한 한국 유일 전시회
- 해외 보안 분야 바이어들과 1:1 전문 상담
- 가상현실, 심폐소생술, 드론 해킹, 1인 가구 안전 체험 등 다양한 코너 마련


보안 전문가 2명 중 1명은 주말에도 일합니다. 여름 휴가도 마찬가지일 것 같은데요. 보안 인력의 휴식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제대로 쉬려면 보안 인력을 늘리는 수밖에 없다
보안 업무의 특성상 휴식권을 보장하기 어렵다. 감수해야 한다
국가적 차원에서 보안 인력의 근로 조건을 개선해야 한다
제대로 못 쉬는 대신 금전적으로 보상하면 된다
보안 인력에 대한 인식과 처우가 낮다는 게 근본적인 문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