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시큐리티월드 컨퍼런스’에서 읽는 국내외 최신 보안시장 동향
  |  입력 : 2017-03-07 09:3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미래부 등 정부부처와 에스원·씨아이즈·하이크비전·다후아 등 국내외 대표 기업 참가
AI 기술 동향, 보안시장 분석, 기술 트렌드 등 풍성한 주제로 15~16일 열려


[보안뉴스 김성미 기자] 국내외 보안산업의 대표 기업들이 한자리에 모여 보안산업 발전을 위한 기술 교류 및 트렌드 공유의 장에 나선다. SECON 조직위원회와 한국디지털CCTV연구조합이 주관하고, 미래창조과학부(미래부)가 후원하는 ‘시큐리티월드 컨퍼런스(SecurityWorld Conference) 2017’이 오는 15일과 16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컨퍼런스룸(212~213호)에서 ‘세계보안엑스포 2017(SECON 2017)’의 부대행사로 개최된다.


특히, ‘시큐리티월드 컨퍼런스 2017’은 미래부 등 정부기관과 에스원, 하이크비전(HIKVISION), 다후아(DAHUA), IBM 등 국내외 최정상 보안기업은 물론, 쉴드인터내셔날, 씨아이즈, REI(Research Electronics International), 이노뎁 등 높은 기술력을 갖춘 기업과 전략물자관리원, 한국사이버군발전협회,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에서도 발표자들이 나설 예정이어서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올해 컨퍼런스는 다른 해보다 좀 더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첫날인 15일 오전에는 미래창조과학부에서 다가올 지능정보화 사회를 대비한 △2017 사이버 보안 및 정보보안산업 진흥 정책 방향(미래부 허성욱 과장)을 발표하고, △RSA 2017로 본 보안 트렌드 및 중요 이슈(미래부 이재일 CP)로 포문을 연다.

이어지는 오후 컨퍼런스는 두 트랙으로 진행된다. A트랙은 인공지능(AI)과 이를 활용한 지능형 영상관제를 주제로 진행되고, B트랙은 업체별 케이스 스터디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둘째 날도 오후부터 업체별 케이스 스터디가 공유된다.

A트랙(213호)에서는 △영상의 지능화에 따른 연구 현황 및 트렌드(ETRI 김건우 PL) △매니코어 GPU 기반 딥러닝 영상 처리 기술 소개(경성대학교 박장식 교수) △딥러닝 기반의 지능형 CCTV 기술 소개(일리시스 이형주 이사) △지능정보사회 영상 관제의 미래(이노뎁 김형헌 팀장)를 주제로 발표가 진행된다.

B트랙(214호)에서는 △사고 자동 감지 시스템(터널유고)(에스원 조민국 책임연구원) △Safe City(다후아 장재호 부장) △미군의 사이버 공간 전력운용(한국사이버군발전협회 이명환 회장) △왓슨(Watson)을 통한 인공지능 보안 관제 구현(IBM 나병준 실장) △산업보안과 전략물자 수출관리제도(전략물자관리원 구재림 선임연구원)에 대한 발표가 이어진다.

16일, 둘째 날(214호)에는 △Open but more and more Close(하이크비전 김중찬 팀장) △CCTV 신호방식별 솔루션 제품 기술 동향(씨아이즈 최항용 팀장) △새로운 플랫폼 VURIX(이노뎁 이선범 이사) △해외 위험지역 위기 관리의 이해(쉴드인터내서날 차재영 과장) △최신 보안 장비를 이용한 도청 방어 전략(Evaesdropping Prevention with Modern TSCM Equipment)(REI 리 존스(Lee Jones) 세일즈 디렉터)에 대한 강연이 이어진다.

▲‘시큐리티월드 컨퍼런스(SecurityWorld Conference) 2017’ 일정


이번 시큐리티월드 컨퍼런스 2017을 비롯한 ‘세계보안엑스포 2017(SECON 2017)’의 부대행사 일정은 세계보안엑스포 웹사이트(www.seconexpo.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사전 참가등록을 하면 전시회 및 모든 컨퍼런스에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김성미 기자(sw@infothe.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아시아 최대 규모의 종합 보안 전시회 SECON 2017 - 3월 15일(수)~17일(금) 개최
- IFSEC과 BlackHat 주관사인 UBM이 직접 투자한 한국 유일 전시회
- 해외 보안 분야 바이어들과 1:1 전문 상담
- 가상현실, 심폐소생술, 드론 해킹, 1인 가구 안전 체험 등 다양한 코너 마련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