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안랩, 가트너 매직 쿼드런트 ‘침입방지시스템(IPS)’ 부문 등재
  |  입력 : 2017-02-17 15:3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3년 연속 등재된 ‘안랩 트러스가드’에 이어 ‘안랩 트러스가드 IPX’ 신규 등재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안랩(대표 권치중, www.ahnlab.com)은 가트너의 2017년 1월 매직 쿼드런트 보고서 ‘침입방지 시스템(Magic Quadrant for Intrusion Detection and Prevention Systems, 2017년 1월 16일 발행, Craig Lawson, Adam Hills, Claudio Neiva)’ 부문(niche players quadrant)에 등재됐다고 밝혔다.


‘매직 쿼드런트’는 가트너가 매년 각 산업 분야 글로벌 리딩 기업의 ‘실행 능력’과 ‘비전 완성도’ 등을 평가해 발표하는 보고서다. 안랩은 네트워크 및 엔드포인트 제품과 연계한 다차원적인 자체 방어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며, 국내 최대 보안 위협 분석/대응조직을 보유해 신속한 기술지원을 제공하고 있는 점 등을 높이 평가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안랩의 네트워크 침입방지 솔루션인 ‘트러스가드 IPX’는 안랩의 분석 기술과 자체 제작한 룰을 기반으로 다양한 유형의 최신 네트워크 기반 공격과 악성코드 침입을 차단한다.

국내 최대 수준의 시그니처, C&C 서버 블랙리스트 DB를 이용해 공격을 차단하고, 국내외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정밀한 컨트롤이 가능하다. 또, 클라우드 기반의 종합 위협 분석 시스템으로 급변하는 보안 위협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 및 대응을 제공한다.

안랩 권치중 대표는 “가트너 보고서 등재로 안랩은 차세대 IPS 기술력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본다”라며, “검증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네트워크 보안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설문조사
2017년은 3분기까지 침해사고 수가 2016년 전체 침해사고 수를 앞지르는 등 급증하는 침해사고로 신기록을 세운 해입니다. 지난 한 해 동안 발생한 침해사고 중 가장 심각한 유형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기업의 개인정보 및 신용정보 유출 ex) 에퀴팩스 사태
한국을 겨냥한 북한의 사이버 공격 ex) 하나투어 등
가상(암호)화폐 탈취 위한 사이버 공격 ex) 거래소 해킹, 피싱 이메일 등
대규모 랜섬웨어 공격 ex) 워너크라이, 낫페트야
공공 클라우드 설정 오류 및 보안 미비로 인한 사고 ex) AWS, 구글 그룹스
사물인터넷 보안 미비로 인한 침해사고 ex) IP 카메라 해킹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