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사람인HR 등 5개 사업자 개인정보 유효기간제 위반 과태료 부과
  |  입력 : 2017-02-08 18:0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사람인HR, 매드포스터디, 온라인투어, 노랑풍선, 아이엠아이 등 총 4,500만원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1년 이상 정보통신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은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보관하다 적발된 5개 기업에 과태료가 부과됐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제5차 위원회’에서 이와 같은 내용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정보통신망법 제29조(개인정보의 파기)에 따른 개인정보 유효기간제 시행(2015년 8월 18일) 이후, 2015년 말 1차 조사에 이어 개인정보 유효기간제 준수 여부에 대한 2차 기획조사(2016년 10∼12월) 결과, 개인정보 유효기간제를 위반한 5개 사업자 △사람인HR △매드포스터디 △온라인투어 △노랑풍선 △아이엠아이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태료 4,500만원(매드포스터디는 소기업으로 분류돼 500만원 부과)을 부과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16년 10월부터 12월까지 6개 업종 총 26개사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5개 사업자의 위반 사실을 밝혀냈다. 또한, 방통위는 법령에서 허용 받은 사업자에 해당하지 않음에도 이용자의 주민등록번호를 파기하지 않은 1개 사업자(아이엠아이)에 대해 시정명과 함께 과태료 1,000만원을 부과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1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데이터3법 통과로 데이터 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DB암호화 솔루션의 만족도는 어느 정도인가요?
매우 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당장 바꾸고 싶다
올해 도입 예정
필요성을 못 느낀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