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미군, 사상 최초 버그바운티 성과 공개
  |  입력 : 2017-01-24 11:5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작년 11월 버그바운티 프로그램 첫 시작...총 416개 취약점 보고 받아

[보안뉴스 홍나경 기자] 미군은 작년 11월 버그바운티 프로그램을 처음 실시했다. 프로그램 이름은 ‘핵 더 아미(Hack the Army)’이며 지난 주 세부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발표 내용에 따르면 미군은 프로그램 시험운영을 했던 3주 동안 총 416개의 취약점 보고를 받았고 보고 받은 전체 취약점들 중 118개는 이전에 보지 못한 버그였다. 총 371명의 참가자들 중에는 화이트 해커들과 공무원들도 포함됐고 총 상금 금액으로 1억 원 이상이 지불됐다.


미 육군 장관 에릭 패닝(Eric Fanning)은 버그바운티 프로그램을 처음 실시할 당시 “미군이 계속해서 사이버 공격들에 빠르게 대응하지 못하고 있으며, 오래된 보안 방식을 고수한다면 앞으로 더 큰 피해가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라고 계기를 설명하며 세계 전역에서 미군의 데이터와 웹사이트를 노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시스템 안에 존재하는 취약점과 국방부의 낮은 라우팅 보안 수준이 미 국방부 사이트인 'goarmy.com'를 침입하는 데 악용 될 수 있다는 점도 언급됐다. 미 국방부의 ‘핵 더 펜타곤(Hack the Pentagon)’과 미군의 ‘핵 더 아미(Hack the Army)’의 버그바운티 플랫폼 관리 업체로 선정된 해커원(HackerOne)은 “공개된 취약점 하나하나가 문제되는 것은 아니나 2가지가 같이 악용된다면 큰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국제부 홍나경 기자(hnk726@boannews.com)]

Copyrighted 2015. UBM-Tech. 117153:0515BC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GDPR(유럽 개인정보보호법) 시행이 1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여러분의 회사는 얼마나 준비를 하고 계신가요?
GDPR에 대한 모든 준비를 끝마쳤다
부족하지만 어느 정도 준비를 마쳤다
이대로는 어렵다. 전문가의 손길이 필요하다
전혀 준비가 안됐다. 차라리 유럽관련 사업을 접겠다
전혀 준비가 안됐다. GDPR 컨설팅 업체는 없는 건가?
GDPR이 뭐지? 잘 모른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