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美 대통령 당선인 트럼프, 정보기관 해킹 보고서 불신
  |  입력 : 2017-01-06 14:0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美 대선 해킹 사건 보고서에 대해 트위터로 불신 입장 표명

[보안뉴스 홍나경 기자] 美 대통령 당선인 트럼프는 러시아가 지난 미국 대선에 큰 파장을 일으킨 해킹과 관련이 있다는 정보기관의 주장을 반대하는 의견을 트위터를 통해 계속 제기하고 있다.


트럼프는 “러시아가 해킹 관련 문서유출을 하지 않았으며 미국 통신 매체들이 이러한 러시아의 무고 사실을 보도하는 데 있어 공정한 자세를 취하지 않았다”는 위키리크스(Wikileaks) 최고책임자 줄리안 어산지(Julian Assange)의 주장을 인용해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또한, 트럼프는 트위터를 통해 지난 번 백악관 대변인 조시 어니스트(Josh Earnest)가 미국 데일리 뉴스에서 “러시아가 해킹의 배후라는 것이 공연한 사실이니 대통령 당선인 트럼프는 그가 주장하는 바를 다시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라고 언급한 것에 대응했다.

미국 부통령 당선인 마이크 펜스(Mike Pence)는 “지난 몇 년간 미국 정보기관들이 역량을 발휘하지 못한 것을 바탕으로 트럼프 당선인은 그들이 주장하는 내용에 대한 회의적인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며 트럼프의 발언을 지지했다.

반면, 오바마 정부는 지난해 발생한 대선 관련 해킹사건에 대한 더 깊숙한 조사를 진행 중이며, 몇몇 민주당과 공화당 의원들은 이 문제에 대한 독립적인 수사를 공식 요청한 상태이다.

트럼프 대변인은 트럼프가 미국 중앙정보국, 국가안보국, FBI가 추가적으로 알아낸 사실들을 바탕으로 해당기관과 회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Copyrighted 2015. UBM-Tech. 117153:0515BC
[국제부 홍나경 기자(hnk726@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5월 9일 대통령 선거 이후, 차기 정부의 사이버보안 정책 및 산업 육성은 어디서 총괄해야 한다고 보시나요?
별도의 ICT 전담부처(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부 등)
별도의 사이버보안 전담부처(사이버보안청 등)
대통령 직속 위원회 또는 대통령실 산하 별도조직
사이버보안 정책은 전담부처, 산업 육성은 산업통상자원부로 이원화
국가정보원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