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2017년 전자정부 사이버침해대응체계에 적응형 보안 시스템 적용
  |  입력 : 2016-12-21 18:3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2017년 전자정부, 미래지향 지능형 정부로 도약 추진
행정자치부, 4조원 투입되는 전자정부에 역량 집중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2017년에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 지능정보기술을 행정에 적응하는 지능형 정부 구현이 본격화된다. 그 일환으로 행자부는 9억 원을 투자해 전자정부의 사이버 침해대응 체계에 적응형 보안시스템을 적용한다. 행자부는 21일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한 내년도 전자정부 추진에 4조 466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행자부는 중앙부처 및 지자체의 ‘2017년도 국가정보화 시행계획’을 분석한 결과 전자정부에 투입되는 예산이 4조 466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산출했다. 이에 미래지향 지능형 정부로 도약하기 위한 대대적인 전자정부 추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특히, 전자정부에 투입되는 4조원의 예산 중 행정자치부가 금년도에 수립한 ‘전자정부 2020기본계획’과 관련된 예산은 3조 75억 원으로 전체 전자정부 예산의 74%에 해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각 부처와 지자체가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사업들을 체계적으로 재편함으로써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ICT 환경에 적합한 지능형 정부로의 진화를 꾀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파악된다.

정부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의 지능정보기술을 행정에 적용하는 사업들을 통해 ‘지능형 정부’를 본격 구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자정부 사이버침해대응체계에 기계학습을 기반으로 하는 적응형 보안시스템을 적용(행자부, 9억)하고, 물환경관리 의사결정지원시스템(환경부, 16억), 뉴스 빅데이터 분석시스템(문체부, 15억), 건강보험 빅데이터 플랫폼(복지부, 55억) 등 부처·지자체의 지능형 정부 구현 사업에 총 8,998억 원을 투입한다.

또한, 대국민 서비스를 개인맞춤형으로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하는 ‘정부서비스 리디자인(Re-design)’ 사업에 총 6,094억 원을 투자한다. 부처·기능별로 단편적으로 제공되는 전자정부 서비스 창구를 일원화하는 ‘행정서비스 통합제공(행자부)’ 사업에 50억 원을 투입하고, 수요자맞춤형 일자리포털(고용부, 107억), 국가 자금세탁 위험평가 시스템(금융위, 45억), 소비자 피해구제 종합지원 시스템(공정위, 53억) 구축 등을 통해 ‘전자정부 2020 기본계획’의 비전인 ‘국민을 즐겁게 하는 전자정부(Enjoy your e-Government!)’를 실현할 계획이다.

제3정부통합전산센터 신축(행자부)에 1,013억이 투입되는 등 ‘신뢰기반 미래형 인프라’에 대한 투자도 강화(총 1조 2,499억)되며, 공공데이터 개방 및 이용활성화(행자부, 200억), 전자정부 해외진출 지원(행자부, 10억) 등 ‘산업과 상생하는 전자정부 新생태계(총 2,328억)’와 ‘글로벌 전자정부 질서 주도(총 155억)’ 전략 달성을 위해서도 다양한 사업이 추진된다.

아울러 미래형 도시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해 관련부처(행자부, 국토부, 미래부 등)와 지자체를 통틀어 총 3,230억 원을 투자해 서울특별시 사물인터넷 도시조성 사업(75억), 경기도 첨단교통 관리시스템 구축사업(67억), 화성시 U-City 공공정보서비스(38억)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처럼 다방면의 사업 추진과 더불어 전자정부 총괄부처인 행정자치부는 내년부터 전자정부서비스의 전체적 수준향상을 위한 범정부 통합적 성과관리를 수행하고, 범국가 차원의 데이터 관리체계도 정립하여 정부와 민간의 데이터 활용성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김성렬 행정자치부 차관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하여 정부는 국민들께 기존에 불가능했던 인공지능 기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행정도 더욱 빠르고 똑똑하게 발전해야 한다. 전자정부가 이끄는 지능형 정부 혁신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