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SK텔레콤, 여성 안심 서비스 ‘지키미’ 출시
  |  입력 : 2016-12-13 17:3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20·30대 1인 가구 여성을 위한 스마트홈 보안 서비스

[보안뉴스 김성미 기자] SK텔레콤이 20·30대 1인 가구 여성을 위한 스마트홈 보안 서비스 ‘지키미’를 출시했다.


‘지키미’는 혼자 사는 여성을 위해 특화된 스마트홈 보안 서비스로 외부침입 실시간 감지, 위험 경보 알림 등 다양한 안심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향후 자신의 위치와 긴급상황을 알리는 112 문자신고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지키미’ 서비스는 위급한 상황이 닥쳤을 때 버튼 하나만 누르면 위험 경보 사이렌이 울림과 동시에 사전에 입력한 최대 5명의 보호자 스마트폰으로 문자메시지 통보를 해준다.

집에 설치된 문열림센서는 고객에게 문 열림을 실시간으로 알려줘 외부 침입을 감지할 수 있다. 특히 ‘SOS버튼’을 누르면 보안업체 NSOK 상황실로 구조요청 신호가 전달, 고객의 위치를 파악해 보안요원이 즉시 출동한다.

출동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월 4,400원(VAT 포함)을 추가해야 하며, 스마트홈 앱(App.)을 통해 가입하면 된다. ‘지키미’ 상품 구입은 전국 SK텔레콤 매장과 T월드, 11번가, 인터파크, 원스토어 등에서 가능하며 향후 편의점 등으로 판매처를 넓힐 계획이다.

SK텔레콤 고객뿐 아니라 타 통신사 고객들도 제품 구매 후 스마트홈 앱(App.)을 다운받아 기기와 연동만 하면 바로 지키미 보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지키미’는 ‘SOS버튼’과 ‘문열림센서’ 등 2종으로 구성되며 지키미 패키지 가격은 6만 8,000원(VAT, 서비스 이용료 포함)이다. 단일상품으로도 구입이 가능하다.

각 상품별 서비스 이용료 포함 가격은 ‘SOS 버튼’ 2만 9,000원, ‘문열림센서’ 3만 9,000원이다.

SK텔레콤 조영훈 홈사업본부장은 “혼자 사는 1인 가구 여성 대상 범죄가 매년 증가하는 가운데 지키미 서비스가 싱글 여성 등 방범에 취약한 계층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며 “연인이나 아내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손색없는 아이템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성미 기자(sw@infothe.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보안 전문가 2명 중 1명은 주말에도 일합니다. 여름 휴가도 마찬가지일 것 같은데요. 보안 인력의 휴식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제대로 쉬려면 보안 인력을 늘리는 수밖에 없다
보안 업무의 특성상 휴식권을 보장하기 어렵다. 감수해야 한다
국가적 차원에서 보안 인력의 근로 조건을 개선해야 한다
제대로 못 쉬는 대신 금전적으로 보상하면 된다
보안 인력에 대한 인식과 처우가 낮다는 게 근본적인 문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