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인공지능과 지능정보사회,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  입력 : 2016-12-01 14:3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정보문화포럼–한국정보화진흥원-한국인터넷윤리학회, 2016 공동워크숍 개최

[보안뉴스 권 준 기자] 올해 봄 인공지능 알파고가 바둑천재 이세돌 9단에 4승1패로 완승을 거둔 사건은 그동안 이론에 머물던 ‘인공지능’이 실체를 드러내기 시작했으며 말로만 듣던 ‘제4차 산업혁명’이 우리 삶 속에 가까이 다가오고 있음을 알려주는 본격적인 신호이었다.

언제나 그랬듯이 혁신적인 기술의 도입은 우리의 미래에 편리함과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기도 하지만, 혼란과 위험을 함께 초래하기도 한다. 이러한 점을 예견하여 정보문화포럼(위원장 이건 전 서울시립대 총장)과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서병조)은 올해 초부터 다가오는 지능정보사회에 대한 구체적인 연구를 분야별로 진행해 왔다.

그 가운데 지능정보사회 윤리분과에서는 지능정보사회에 대한 ‘사회적 대응 및 윤리적 관점’에 초점을 맞춰 연구를 진행해왔으며, 그동안의 연구결과를 한국인터넷윤리학회(학회장 김명주 서울여대 교수)와 공동으로 워크숍을 통하여 발표한다. 이번 공동워크숍은 12월 2일 오후 2시부터 SBA 컨벤션센터 3층에서 개최되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인공지능을 바라보는 시각, 인공지능 개발자가 가져야할 윤리, 인공지능에 대한 소비자 윤리, 인공지능 활용에 따른 사회적 현상과 대응방안을 바탕으로 윤리헌장 제정 방안 및 필요성 등에 걸쳐 연구위원 7명의 주제 발표에 이어 전문가 2명의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고려대학교 디지털사회통합연구센터(센터장 임종인 교수), 서울여자대학교 인터넷윤리센터(센터장 김진영 교수) 등도 공동워크숍에 함께 참여한다.
[권 준 기자(editor@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보안 전문가 2명 중 1명은 주말에도 일합니다. 여름 휴가도 마찬가지일 것 같은데요. 보안 인력의 휴식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제대로 쉬려면 보안 인력을 늘리는 수밖에 없다
보안 업무의 특성상 휴식권을 보장하기 어렵다. 감수해야 한다
국가적 차원에서 보안 인력의 근로 조건을 개선해야 한다
제대로 못 쉬는 대신 금전적으로 보상하면 된다
보안 인력에 대한 인식과 처우가 낮다는 게 근본적인 문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