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해커와 보안사고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3원칙
  |  입력 : 2015-05-03 16:3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정보를 주고받는 것 자체보다 활용 가능한 정보를 주고받아야

예방, 감지, 대응의 3원칙은 이제 격리, 식별, 통제권 회복으로


[보안뉴스 문가용] 사건 대응의 방법이 변해야 할 때다. 기존에 우리가 알고 있던 사건 대응의 3원칙인 ‘예방, 감지, 대응’은 이제 통하지 않는다. 작년과 올해 우리가 겪어왔던 무수한 실패들이 이를 증명한다. 그렇다면 어떻게 변해야 할까? 보안전문가인 아눕 고시(Anup Ghosh)에 의하면 ‘격리, 식별, 통제권 회복’이다. 위협 요소를 얼른 따로 분리시켜 내고, 어떤 자원이나 정보가 유출되었는지 식별하고, 다시 통제권을 해커로부터 뺏어오는 것을 말한다.

 


현대의 안티멀웨어 툴이나 사건 대응 방식이 자꾸만 실패한 건 분석해야 할 데이터와 경보의 건수가 너무나, 정말로 너무나 많아서 어지간히 돈이 많고 사람 많은 보안팀이 아니라면 아무리 좋은 툴이 경보를 발생해도 사실 제 시간에 대처할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려고 알람을 맞춰뒀는데, 그 알람을 끌 수가 없어서 일찍 일어났는데도 지각을 하는 꼴이랄까.


즉 이제는 정보를 제공하더라도 조치를 재깍재깍 취할 수 있는 정제된 정보가 필요하다는 걸 슬슬 깨닫기 시작한 것. 실제로 산업 전체는 식별과 통제권의 회복에 초점을 맞추고, 그쪽으로 움직이고 있다. 그러자 동시에 긴급 경보 발생이라거나 가이드라인 제작과 같은 기존 방식에서는 멀어지고 있다. 무슨 말인가? 정확하고 구체적인 데이터의 분석력이 바야흐로 필수가 되었다는 것이다. 정확하고 정제된 정보를 추출해낼만큼 뛰어난 분석력을 가진 사람이 모자라다는 새로운 문제가 생기긴 했지만.


물론 돈 많고 여력이 넘치는 회사도 많아서 지금의 서비스로도 충분히 괜찮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곳도 많다. 그러나 전체 시장으로 봐서는 이는 극히 일부일 뿐 시장의 거의 전부를 차지하고 있는 나머지 기업들은 빅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툴을 구입할 엄두도 못 내고 있는 게 현실이다. 그리고 이런 불균형은 쉽게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게다가 대형 기업이라고 해서 CISO가 모든 걸 분석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해도 누군가 전달해주는 정제되고 신뢰할만한 정보를 마다할 이는 없다. 편하고 싶은 건 다 마찬가지기 때문이다. 이런 정보를 얻을 수 있다면, 그래서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면 큰 기업이라고 해서 싫다고 하지는 않을 것이다.


요즘 신생기업이 많이들 생기고 있는데, 난 가장 확실한 사업 아이템이 바로 이 ‘분석’이라고 본다. 당신이 싼 가격에 정제되고 꼭 필요한 액기스 같은 정보만을 추출해 제공할 수 있다면, 혹은 그런 해결책을 갖춘 뭔가를 개발했다면 꼭 그걸 가지고 사업을 시작하라. 나부터 사용할 것이다. 그리고 시장의 흐름을 봤을 때 누군가는 분명 이런 기술을 가지고 등장할 것이다. 그렇다면 그때부터는 ‘맞춤형 분석력’ 싸움이 시작될 것이라고 예견한다. 이 모든 변화의 과정에서 지켜져야 할 한 가지 규칙이 있다면 바로 ‘가격의 저렴함’이다.


아눕의 말에 동의하지 않을 수 없다. 그것도 아주 격하게. 정보를 주는 거 자체가 중요한 게 아니다. 이제는 알아들을 수 있고 즉시 활용할 수 있는 정보를 주어야 한다. 이 부분을 빨리 해결하지 않으면 우리는 계속해서 뚫리고 또 뚫릴 것이다. 지금과 조금도 변함없이 말이다.

@DARKReading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http://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화상회의, 원격교육 등을 위한 협업 솔루션이 부상하고 있습니다. 현재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협업 솔루션은 무엇인가요?
마이크로소프트의 팀즈(Teams)
시스코시스템즈의 웹엑스(Webex)
구글의 행아웃 미트(Meet)
줌인터내셔녈의 줌(Zoom)
슬랙의 슬랙(Slack)
NHN의 두레이(Dooray)
이스트소프트의 팀업(TeamUP)
토스랩의 잔디(JAND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