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이케이웍스-카이스트, 첨단 기술과 융합 교육·연구 위한 MOU 체결
  |  입력 : 2014-03-11 11:0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이케이웍스, 블루투스 초정밀 위치기반 서비스 선도


[보안뉴스 김태형] 이케이웍스(대표 신동민)는 KAIST(카이스트) 융합교육연구센터(센터장 김수용)와 지난 2월 24일 카이스트 Faculty Club에서 ‘미래형 첨단 기술과 융합 교육·연구’를 추진하는 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 이케이웍스는 지난 2월 24일 KAIST와 미래형 첨단 기술과 융합 교육·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신동민(주)이케이웍스 대표(왼쪽)와 김수용 카이스트 융합교육연구센터장(오른쪽).


이번 협약은 독자 기술로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이케이웍스의 블루투스 기반 ‘실시간 디텍팅 시스템(ADS, Active Detecting System)’을 통해 인간이 보다 풍요로움 삶을 영위할 수 있는 휴먼 사이언스(Human-Science)의 실현이 가능하고, 이를 위해서는 양 기관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는 이케이웍스와 KAIST의 공감대 형성에 따른 것이다. 블루투스 소셜 센싱 플랫폼을 활성화해 창조경제를 열어 나가는 것이 주 목적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이케이웍스와 카이스트는 미래전략기술 연구센터를 공동으로 설치, 운영하며 각각 기술개발과 연구개발을 주관한다. 사물인터넷, 상황인지 플랫폼, 디지털 사이니지, 보안·결제 시스템 등 실시간 디텍팅 시스템이 적용될 수 있는 다양한 융합기술 분야에서 협력 사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이케이웍스는 ‘디텍터(Detector) 방식의 정밀 위치기반 장치와 서비스’에 대한 특허를 출원, 올해 2월 등록을 완료해 원천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 디텍터 방식은 사용자의 위치를 서버가 알아내어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로 전송하는데, 이는 스마트폰이 자신의 위치를 알아내어 서버에 통보하는 종래의 방식보다 스마트폰의 배터리 소모가 적고, 보다 개인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가능하다.


블루투스 기술을 사용한다는 점에서 애플의 ‘아이비콘(ibeacons)’ 서비스와 비교할 수 있으나 그와는 반대의 방식을 사용하여 사용자의 실내위치를 통해 개인화된 푸시 알람을 제공할 수 있는 유일한 기술이라는 점에서 가장 큰 경쟁력을 가진다.


신동민 대표는 “이번 양해각서 교환을 통해 실질적인 협력관계 구축으로 산학협력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것”이라며 “이케이웍스가 확보한 원천기술과 KAIST의 연구 노하우를 접목시켜 각 산업에서 성공적인 사례를 이끌어 내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태형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http://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