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CCTV 설치·운영 효율적 기준 마련 필요해
  |  입력 : 2014-03-03 13:3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인터뷰] 국립재난안전연구원 박영진 연구관·조명흠 선임연구원

지금껏 CCTV 설치 급급했다면 이젠 효율적인 활용방안 모색할 때


 ▲ 국립재난안전연구원 박영진 연구관

[보안뉴스 김영민] 범죄, 재난, 환경감시 등 모든 재난안전현장에는 CCTV가 구축·활용되고 있다. 또한, 이러한 현장에서 CCTV는 사전예방 및 사후관리 등에 가장 중요한 수단으로 인식되고 있다.


특히, 재난안전과 관련된 현장에서 시스템에 예기치 못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이를 보완하는 시스템으로도 각광받고 있다. 이는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각종 상황을 파악하는데 용이하고 업무의 가중을 줄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급증하는 CCTV와 통합관제 인력 부족 및 추가되는 시스템을 수용할 공간의 제약 등 다양한 문제가 나타나고 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 지능형 시스템이지만 아직까지 만족할만한 성능을 보이고 있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얼마 전 ‘스마트 CCTV 기반 국민 체감형 재난안전 기술’이 발표됐다. 2014년 재난안전기술 R&D 성과 발표회에서 발표된 이 기술은 아직까지 시범운영단계에 있지만 실용화 단계가 되면 구축된 통합관제센터는 물론 기존에 관제업무를 담당하는 곳의 효율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기존 CCTV를 시스템에 연계해 스마트한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기대가 높다. 지금은 설치된 CCTV 재원을 입력해 GIS 상에 다양한 정보를 표출하는 수준이지만, 향후 이상 상황 발생시 자동연동 추적 등도 가능하게 된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에서 과제를 담당한 박영진 연구관, 조명흠 선임연구원은 기존의 CCTV 활용은 물론, 모니터링 개선, 관련 산업 성장 등의 성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스마트 CCTV 기반 국민 체감형 재난안전 기술에 대한 설명을 부탁드립니다.

간단하게 말하면 지능형 CCTV, 혹은 스마트 CCTV라고 할 수 있는데, CCTV는 기능적인 부분과 활용적인 부분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그 중 활용적인 부분을 지능화, 스마트화 하는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예를 들면, 지금까지 지능형 시스템은 수위감시나, 산불 등에 대한 대처, 이상감지 등 비전영상 쪽에 맞춰져 있었습니다. 이번 과제는 영상자체에 대한 대비와 기존에 많이 설치돼 있는 CCTV를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까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우선 이번 과제에서 얘기하고자 하는 것 중 CCTV를 어떤 용도로 사용하고 있는지 살펴볼 수 있는데, 지금까지 통합관제센터 등에서는 CCTV가 설치된 장소를 아이콘으로 표시하고 이를 클릭하면 팝업 됐습니다. 이것이 가장 기본적인 모듈입니다.


하지만 상황판을 클릭하면 해당 장소의 영상만 나오는데 그 지역 사람은 어디를 보는지 알지만 3자가 봤을 때는 어느 쪽을 보고 있는지 알 수 없습니다. 이를 기반으로 과제를 수행하면서 지자체에 설치된 CCTV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했는데, 설치된 곳과 상황판에 표시된 곳의 위치가 다른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리고 어느 곳을 보고 있는지 알 수 없습니다. 이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고 CCTV가 어떤 성격을 갖고 있는지 알 수 있다면, 지금의 운영환경과는 전혀 다른 차원의 얘기가 될 수 있습니다.


다음 단계로는 자동연동 추적을 반영할 계획입니다. 단계가 마무리되면 범죄 추적, 생활안전 위해요소 접근 등에 대한 자동화가 가능해질 것입니다. 아직은 시범운영 단계지만 실용화를 통해 지자체 등에 구축된다면, 운영 중인 CCTV가 가지고 있는 재원, 정확한 위치, 그리고 몇 미터 높이에 있는지, 보고 있는 주방향은 어디이며 어디까지를 볼 수 있는지 등을 쉽게 알 수 있으며, 사각지대는 물론 중복 설치로 인한 낭비는 없는지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게 될 것 입니다.


이를 활용한 방안이 있다면 무엇입니까.

최근 생활안전지도라고 해서 범죄취약 지역, 사건이 많은 지역 등에 대한 자료를 유관기관에서 받고 있는데, 이를 오버랩해서 보게 되면 굉장히 재밌는 현상을 볼 수 있습니다. 사건이 없는데 CCTV가 많은 곳, 사건이 많은데 CCTV가 없는 곳이 나타납니다.


왜 그럴까를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소득수준이 높고 학력수준이 높은 이들이 있는 곳에서는 어떤 문제가 발생하면 이를 제기하고 지자체 등에서는 민원을 수습하기 위해 CCTV를 설치하게 됩니다. 하지만 취약계층은 상대적으로 이런 부분이 부족한 것이 현실입니다. 기존에 지자체가 CCTV 설치계획을 세울 때 민원요구에 기준을 뒀다면, CCTV 설치를 정부에서 평가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국토교통부에서 3차원 지도를 구축해 제공해 주는 것이 있는데 이를 제공받아 오버랩하면 CCTV 설치현황을 입체적으로 알 수 있게 됩니다. CCTV가 있지만 어느 곳에 사각이 있는지를 입체적으로 판단할 수 있고 취약정보, 범죄정보가 부가된다면 정책적으로 다양한 활용방안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시범운영 중에 발견된 문제점이 있다면 무엇입니까.

운영적인 측면보다는 이를 적용하는데 발견된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첫 번째로 기존에 CCTV를 설치할 때 가이드라인을 따르는데 지자체가 목적별로 개별 설치하게 됩니다.


 ▲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조명흠 선임연구원

하지만 설치에 대한 기준을 명확하게 규정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어디에 어떤 CCTV를 설치할지에 대한 기준이 애매한 상황에서 민원이 있던 지역에 예산을 편성하고 설치를 완료한 후, 상황판에만 나타나면 끝이었습니다. 어떤 CCTV가 어떤 특징을 갖고 있는지를 전혀 알 수 없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전수조사를 하면서 알게 된 것으로 CCTV의 위치가 정확하지 않은 경우가 많았는데 대략적인 위치로 도로 중앙에 설치됐다고 표시된 것이 벽에 설치된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세세한 부분에 조금 더 신경을 쓴다면 기술을 적용하는데 좀더 수월할 것입니다. 때문에 신규 설치 부분부터라도 가이드라인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입니다.


이번 기술은 CCTV가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지능형은 둘째 치고, 효율적으로 쓸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한 것입니다. 정부가 CCTV를 늘렸다는 것은 그만큼 사회에 필요하기 때문인데 지금까지 설치에만 급급했다면 이제는 이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김영민 기자(sw@infothe.com)]


<저작권자: 보안뉴스(http://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이버 공격 유형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랜섬웨어
피싱/스미싱
스피어피싱(표적 공격)/국가 지원 해킹 공격
디도스 공격
혹스(사기) 메일
악성 앱
해적판 소프트웨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