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IBM, ‘스마터 시티 챌린지’ 통해 제주도 발전 방향 제시
  |  입력 : 2013-06-13 13:4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5가지 영역에 걸친 면밀한 현안 분석 및 권고안 도출


[보안뉴스 김태형]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5월 27일부터 6월 13일까지 약 3주간 제주도를 방문한 ‘IBM 스마터 시티 챌린지’ 팀이 제주의 현안분석 및 발전방안에 대한 권고안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비즈니스 전략, 산업, 공공기관, 마케팅, 기술, 스마터 시티 등 각 분야의 국제전문가 6명(미국인 2명, 호주인 1명, 핀란드인 1명, 한국인 2명)으로 구성된 IBM 스마터 시티 챌린지 팀은 금일 3주간의 일정을 통해 도출된 결과에 대한 보고회를 갖고 제주특별자치도(이하 제주도)에 대한 권고안을 전달한다.


IBM 스마터 시티 챌린지 팀은 제주도만의 독특한 문화와 자연경관을 기반으로 제주도민의 행복과 제주도의 성공적인 미래 발전에 대한 권고안을 제시하기 위해 다양한 관계자들과 총 50여건에 달하는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 내용을 바탕으로 제주도의 현안을 입체적이고 객관적인 관점에서 면밀히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인 권고안을 도출했다.


주요 분석결과 제주도는 관광 측면에서 자연경관의 관람을 넘어서는 특수목적 관광의 증대와 디지털로의 전환이라는 관광산업의 변화에 대한 적극적 대응이 필요하며, 경제적인 측면에서는 소규모 비즈니스 중심으로 경제적 확장과 외국인 투자유치에 좀 더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함께 고부가 가치 상품의 확대를 통한 수출 증대와 제주도 내 다양한 관련 조직의 통합관리가 필요한 점, 도민 전체가 공감할 수 있는 비전의 발전 등이 주요 현안으로 분석됐다.


이에 IBM은 ‘제주 도민의 행복’을 실현하기 위해 관광 및 균형적인 경제기반 확대 등 두 가지에 중점을 두고 총 5가지 주제의 핵심 권고안을 도출했다. 제주도에 제출된 권고내용은 △‘가치중심’의 대상설정 및 인식 형성 △‘체험중심’의 디지털(온라인)화 △도민 중심의 협업 △소규모 기업 집단화를 통한 규모의 확대 △개발과 보존의 균형에 대한 ‘비전공유’ 등이다.


오늘 보고회에서는 권고안을 제안하게 된 배경과 권고안 실행으로 나타나는 편익을 중심으로 보고될 계획이며, 보다 자세한 내용을 포함한 최종 보고서는 IBM 본사의 검토를 거쳐 약 7~8주 이후 전달될 예정이다. 제주도는 IBM의 최종권고안이 전달되면, 적합성, 실행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구체적인 시행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태형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설문조사
2017년은 3분기까지 침해사고 수가 2016년 전체 침해사고 수를 앞지르는 등 급증하는 침해사고로 신기록을 세운 해입니다. 지난 한 해 동안 발생한 침해사고 중 가장 심각한 유형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기업의 개인정보 및 신용정보 유출 ex) 에퀴팩스 사태
한국을 겨냥한 북한의 사이버 공격 ex) 하나투어 등
가상(암호)화폐 탈취 위한 사이버 공격 ex) 거래소 해킹, 피싱 이메일 등
대규모 랜섬웨어 공격 ex) 워너크라이, 낫페트야
공공 클라우드 설정 오류 및 보안 미비로 인한 사고 ex) AWS, 구글 그룹스
사물인터넷 보안 미비로 인한 침해사고 ex) IP 카메라 해킹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