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 기업정보

인텔리빅스, ‘AI 관제’가 바꿀 첨단 안전도시의 청사진 제시

입력 : 2024-06-19 13:3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6월 19일~21일 서울 코엑스에서 차세대 통합관제시스템 AMS 시연
AI 카메라, 생체인식 출입보안 등 첨단 비전 AI 기술력 제시


[보안뉴스 박은주 기자] 비전AI 전문기업 인텔리빅스(대표 최은수, 장정훈)가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2024 인공지능&빅데이터쇼’에서 ‘AI 관제’가 바꿀 첨단 안전도시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2024 인공지능&빅데이터쇼’에 참가한 인텔리빅스 부스에서 참관객이 AMS 솔루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인텔리빅스]


인텔리빅스는 19일 이번 전시회를 통해 차세대 통합 영상관제 시스템 AMS(AI Monitoring system)을 필두로 AI 카메라, 출입보안 AI 등 다양한 AI 솔루션을 선보이며 AI가 바꿀 안전한 도시의 미래모습을 공개했다.

인텔리빅스가 독자 개발한 AMS(AI Monitoring System)는 사람이 직접 모니터를 확인해 시민 안전상황을 확인하는 기존 VMS의 단점을 보완했다. 사람 대신 AI가 24시간 화재, 도난, 쓰러짐, 교통사고 등 핵심 이벤트만 AI가 탐지해 시민안전을 지켜낼 수 있도록 설계된 차세대 통합 영상관제시스템이다. 미래도시에서는 CCTV를 AI가 관제하게 되는 것.

특히 AMS는 VMS가 구현하기 힘든 안전 관련 빅데이터를 AI가 자동 생성해 요일별, 계절별, 월별에 따라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인이 무엇인지 분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GIS(지리정보시스템)과 연계해 지도 위에 영상분석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표출해 관제사에게 정확한 사고 위치를 직관적으로 알려줌으로써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엣지형 영상분석 AI 카메라는 서버 없이 카메라에서 바로 분석해 저비용으로 도시 안전을 지켜낼 수 있도록 시민안전 지킴이 역할을 한다.

출입보안 AI는 보안이 필요한 구역에 승인되지 않은 사용자의 출입을 제한하는 보안시스템이다. 손만 들면 출입문이 열리는 장정맥 출입보안 AI를 비롯해 얼굴, 모바일 등 다양한 생체인식을 활용해 사용자의 편의성을 더했다. 또한, 근태, 출입, 식수 관리까지 웹 기반 출입 보안 데이터를 자동 생성하며 디지털 트윈형 관리자 페이지를 통해 관리자가 손쉽게 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인텔리빅스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 참가로 인텔리빅스 혁신적인 AI 기술력과 솔루션을 잠재 고객에게 널리 알릴 기회”라며 “앞으로도 최고 AI 기술과 솔루션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24 인공지능&빅데이터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하고 한국인공지능산업협회가 주최하는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전문 비즈니스 전시회이다. 스마트테크코리아 2024와 동시 개최돼 첨단 ICT, 인공지능 산업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박은주 기자(boan5@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