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지난해 법원 전산망 해킹... 2년여간 1,014GB 분량 및 5,171개 문서 탈취

입력 : 2024-05-12 07:5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유출 확인된 자료는 4.7GB 남짓...당시 보안장비 기록 삭제돼 최초 침입 시점과 원인 못 밝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법원전산망 해킹 및 자료유출 사건’ 조사 결과 발표
역추적해 개인회생에 관한 문서 파일 5,171개, 4.7GB 분량 유출 확인


[보안뉴스 김영명 기자] 지난해 북한 해킹그룹의 법원 전산망 침입 사건은 2021년 1월 7일 이전부터 2023년 2월 9일까지 최소 2년 이상 꾸준히 진행됐다. 이 기간에 무려 1,014GB의 법원 자료가 법원 전산망 외부로 전송됐으며, 그 가운데 회생 사건 관련 파일 5,171개, 4.7GB를 법원 전산망 외부에서 발견해 유출이 사실임을 확인했다.

[이미지=GettyImage]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법원전산망 해킹 및 자료유출 사건’에 대해 국가정보원, 검찰청과 합동으로 조사 및 수사를 진행했으며, 5월 11일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수사결과에 따르면 공격자는 적어도 2021년 1월 7일 이전부터 법원 전산망에 침입해 있었는데, 당시 보안장비의 상세한 기록은 이미 삭제돼 최초 침입 시점과 원인은 밝힐 수 없었다.

다만 공격자의 악성 프로그램이 백신에 탐지돼 발각될 때까지 2년간에 걸쳐 국내 서버 4대와 해외 서버 4대로 모두 1,014GB 분량의 자료를 전송했으며, 이를 역추적해 유출된 자료 일부를 확인할 수 있었다.

▲북한의 법원 전산망 침입 및 자료 유출 기간[자료=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유출이 확인된 자료는 4.7GB 분량이며, 모두 법원의 개인회생과 관련된 문서 5,171개다. 이 안에는 개인정보가 포함된 자필진술서, 채무증대 및 지급불능 경위서, 혼인관계증명서, 진단서 등이 포함됐다.

경찰청과 국가정보원, 검찰청에서는 이번 범행에 사용된 악성 프로그램, 서버 결제내역(가상자산), IP 주소 등을 기존 북한발로 규명된 해킹 사건과 종합적으로 비교·분석한 결과 이번 사건을 북한 해킹조직의 소행으로 판단했다. 또한 특정한 패턴을 분석해 라자루스 해킹그룹인 것으로 확인했다.

▲법원행정처 자료 유출 개요도[자료=경찰청 국가수사본부]


경찰 관계자는 “이번에 유출된 확인된 5,171개의 파일을 법원행정처에 제공해 개인정보가 유출된 피해자에게 통지하고 2차 피해를 방지하도록 했다”며 “앞으로 국내외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해킹조직의 행동자금인 가상자산을 추적하는 등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사이버 테러 사건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영명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