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원희룡 국토부 장관, 한-미 UAM 협력 강화로 글로벌 경쟁력 확보 시동

입력 : 2023-01-11 09:5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SK-Joby 양국 기업 간 UAM 협력 방안 논의, 국토부-미국 FAA 협력 선언서 체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10일 미국 산호세(현지 기준 1월 9일)에서 세계 UAM 기체 제작 시장을 선도하는 Joby Aviation(이하 Joby)을 방문해, 조벤 비버트 CEO와 SK텔레콤(이하 SKT) 유영상 대표와 함께 국내 2025년 UAM 상용화를 위한 한-미 기업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Joby가 개발 중인 UAM 기체(S4)는 미 연방항공청(Federal Aviation Administration, 이하 FAA)으로부터 기체 인증을 받아 세계 최초로 상용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며, SKT와 2022년 1월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해 SK 온 배터리를 사용하고 올해부터 시작되는 우리나라 실증사업(Grand Challenge)에도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원 장관은 Joby의 기체 개발·인증 진행 상황과 SKT의 서비스 플랫폼 제공 계획 등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조속한 상용화를 위해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SKT, Joby와 같이 역량 있는 민간 기업들이 UAM을 마음껏 시험 비행해 볼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규제가 신산업의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과감한 규제특례를 위한 법 제정과 실증사업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우리나라의 우수한 배터리 및 서비스 플랫폼 기술과 미국의 최첨단 UAM 기체 제작 기술이 힘을 합치면, 2025년 상용화도 무리 없이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SKT와 Joby의 협력 사례가 전 세계적인 모범이 될 수 있도록 한-미 양국 정부 간의 협력도 한층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원 장관이 CES에 참석했던 지난 8일 라스베가스에서(현지 기준 1월 7일) 국토부는 미국 FAA와 UAM 인증, 면허 및 운항 관련 사항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선언문을 체결했다..

원 장관은 “우리 기업들의 UAM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전 세계 어디에서나 통용되는 국제표준을 마련하는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난해 양국의 실증을 주관하는 항공우주연구원과 NASA가 맺은 업무협약과 이번에 체결한 FAA와의 협력 선언을 실질적인 성과로 만들어 가기 위한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