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디지털성범죄 피해자의 ‘잊혀질 권리’를 위해 관계 부처 힘 모은다

  |  입력 : 2022-12-08 15:2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방통위, 법무부, 여가부, 검찰청, 경찰청 5개 부처 고위급 협의회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와 법무부, 여성가족부, 검찰청, 경찰청 등 5개 부처는 디지털성범죄 피해자들의 ‘잊혀질 권리’ 보장을 위한 고위급 관계기관 협의회(이하 고위급 협의회) 제1차 회의를 지난 7일 개최했다. 고위급 협의회는 정부 국정과제인 ‘디지털성범죄 피해자들의 잊혀질 권리 보장’을 위한 각 부처별 추진 과제와 협력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구성됐다.

이번 고위급 협의회는 방통위 안형환 부위원장 주재로 법무부 위은진 인권국장, 여성가족부 최성지 권익증진국장, 방통위 김재철 이용자정책국장, 대검찰청 원신혜 형사4과장, 경찰청 이병귀 사이버범죄수사과장이 참석해 진행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디지털성범죄 영상물에 대한 삭제 지원 △디지털성범죄 영상물 유통 방지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보호 및 지원 △디지털성범죄 예방 교육 및 인식 개선 등의 사항에 대해 부처별 추진 현황과 계획을 논의했다.

안형환 방통위 부위원장은 “N번방 사건 이후 범정부 차원의 디지털성범죄 근절 대책이 마련돼 각 부처별로 시행해 왔으나, 지난번 발생한 ‘엘 성착취물 범죄’같이 디지털성범죄가 갈수록 교묘해지며 진화하고 있어 부처 간 유기적인 협력으로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이 절실히 요구된다”며, “오늘 협의된 결과를 바탕으로 다음 달 민간 플랫폼 사업자까지 참여하는 ‘민·관 협의회’도 구성·운영해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디지털성범죄 예방 및 대응을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23년 1월12일 수정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3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보안에서 진짜 ‘핫’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전문화, 분업화로 더욱 심해지는 랜섬웨어 공포
2023년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협할 다양한 보안이슈들
전 국민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2023년 해커의 집중 타깃
피싱 공격, 새로운 서비스형 위협 ‘PhaaS’로 더 악랄해지다
2022년 말에 터진 서명키 탈취사건, 2023년의 서막에 불과하다
밀집도 모니터링, 지능형 CCTV와 영상분석 트렌드 주도
주 52시간 근무제 달라지나? 정부 정책 따라 출입·근태 인증 보안 시장 요동
메타버스, 주목받는 만큼 증가하는 보안위협
스마트농업 육성 본격화, 보안과 안전 기반 하에 추진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