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인천국제공항, 세계 최초 항공기 지상이동 3D 내비게이션 시험 운영 성공

  |  입력 : 2022-11-26 16:1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항공기의 공항 내 지상이동경로를 3D 방식 내비게이션으로 제공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23일 오후 17시 50분 일본 후쿠오카공항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으로 도착하는 제주항공 7C1403편의 ‘항공기 지상이동 3D 내비게이션(A-SMGCS Onboard) 시험 운영’을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인천공항공사]


‘항공기 지상이동 3D 내비게이션’은 공항지상관제시스템의 항공기 감시·이동경로 및 충돌위험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항공기에 전송해 조종사에게 시각적인 이동경로 등을 제공하는 시스템으로,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서는 이를 항공기의 지상이동 안전을 보장하고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항공기 지상이동 최고 등급(A-SMGCS Level 5)’으로 규정하고 있다.

공중 비행 상태의 항공기는 각종 통신·항행시스템으로부터 디지털 정보를 제공받는데 비해 지상이동 중에는 항공등화·표지시설 등 아날로그 시설에 의존하고 있어, 공사는 이번 시험 운영의 성공을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가는 중요한 전환점으로 보고 있다.

또한 공사는 해당 시스템이 본격적으로 도입되면 항공기의 활주로·유도로 오진입을 방지해 항공안전사고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고, 인천공항에 취항하는 전체 운항 항공편 기준 연간 1,631시간의 항공기 지상이동시간을 단축하는 등 공항 운영 효율성이 대폭 향상됨은 물론 이를 통해 1만3,515톤의 CO2 배출 감축까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사는 이번 시험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2023년 7월 시스템 본격 도입을 목표로 추가적인 시험 운영 및 종합시험, 관련 기준 개정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항공기 지상이동 내비게이션은 항공기 안전 및 운항효율성 제고를 위해 우리가 꼭 달성해야 할 과제”라며, “공사는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개선하고 정부 및 항공사와 긴밀히 협업하는 등 세계 최초 항공기 지상이동 최고 등급 달성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지난 9월 27일부터 10월 7일까지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제41차 ICAO 총회에서 국토교통부와 함께 항공기 지상이동 내비게이션 도입을 위한 ‘항공기 지상이동 3D 내비게이션(A-SMGCS Onboard) 안내시스템 국제기준 개정’ 의제를 제안해 독일·이집트의 지지를 받았으며, 이에 따라 ICAO에서는 관련 기준 개정의 검토를 추진하고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23년 1월12일 수정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3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보안에서 진짜 ‘핫’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전문화, 분업화로 더욱 심해지는 랜섬웨어 공포
2023년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협할 다양한 보안이슈들
전 국민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2023년 해커의 집중 타깃
피싱 공격, 새로운 서비스형 위협 ‘PhaaS’로 더 악랄해지다
2022년 말에 터진 서명키 탈취사건, 2023년의 서막에 불과하다
밀집도 모니터링, 지능형 CCTV와 영상분석 트렌드 주도
주 52시간 근무제 달라지나? 정부 정책 따라 출입·근태 인증 보안 시장 요동
메타버스, 주목받는 만큼 증가하는 보안위협
스마트농업 육성 본격화, 보안과 안전 기반 하에 추진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