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추경호 경제부총리, 이차전지 산업 현장 방문

  |  입력 : 2022-11-26 16:5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5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LG 에너지솔루션 마곡 R&D 캠퍼스를 방문하고, 업계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방문은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 격화 및 공급망 불안 등 대내외 불안 요인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핵심 전략산업인 이차전지 산업 동향을 점검하는 동시에 업계 현안 및 애로 사항 청취 등을 위해 마련됐다.

먼저 추 부총리는 LG 에너지솔루션 마곡 R&D 캠퍼스를 방문해 차세대 이차전지와 핵심 소재·부품 등 첨단 기술개발 상황 및 주요 시설을 살펴보고, 간담회를 통해 국내외 이차전지 산업 동향 및 전망·핵심 광물 수급 및 공급망 상황·업계 애로 사항 등을 청취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자동차 배터리·소형 전지·ESS 전지 등을 생산 중인 국내 1위 이차전지 제조기업으로, 생산능력을 대폭 확대(2022년 200Gwh→2025년 540GWh)하는 등 지속 성장 중이며 세계에서 가장 많은 배터리 관련 특허를 보유(2만5,000건, 2022.7. 기준)하는 등 기술혁신에 앞장서고 있다.

추 부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국내 이차전지 산업은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높은 경쟁력을 확보한 주력산업인 동시에 전기차 보급 가속화에 따라 잠재가치가 큰 전략산업으로 그 중요성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며, “최근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 등 공급망 이슈가 대두됨에 따라 공급망 안정성 확보 및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민관 협력을 통한 전략적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이차전지 관련 핵심 광물 수급 동향 및 전망,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등에 따른 파급효과, 수출 여건 등 최근 업계가 직면하고 있는 현안에 대해 자유롭게 발언했다.

이에 추 부총리는 최근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업계가 당면한 우려 사항에 공감하면서, 정부와 민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역량을 총결집해 효과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특히 그간 정부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응해 미국 측과 양자간 협의를 긴밀히 지속해 왔으며, 재무부 하위 규정에 대해 정부 의견서를 제출하는 등 적극 조치 중임을 설명했다.

핵심 광물 확보를 위해 국제 협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경제안보 공급망기본법’ 제정 등을 추진하고, 금년 중 핵심 광물 종합비축계획을 수립(산업부)하는 등 정부 차원의 종합적·체계적 지원을 추진할 것임을 밝혔다.

아울러 국가전략기술 세액공제율 확대 등 세제 및 금융 지원 통한 민간 투자 활성화, 기술개발 투자 확대, 전문인력 양성 등으로 민관 협력을 통한 이차전지 산업생태계 기반을 강화하는 한편 ‘범부처 현장 밀착 수출 투자 지원반’ 등을 중심으로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수출동력을 지속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했다.

추 부총리는 앞으로도 업계와 지속적인 소통과 협력을 이어나가는 동시에, 금일 논의한 글로벌 공급망 현안·이차전지 업계 애로 사항 해소 등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23년 1월12일 수정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3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보안에서 진짜 ‘핫’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전문화, 분업화로 더욱 심해지는 랜섬웨어 공포
2023년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협할 다양한 보안이슈들
전 국민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2023년 해커의 집중 타깃
피싱 공격, 새로운 서비스형 위협 ‘PhaaS’로 더 악랄해지다
2022년 말에 터진 서명키 탈취사건, 2023년의 서막에 불과하다
밀집도 모니터링, 지능형 CCTV와 영상분석 트렌드 주도
주 52시간 근무제 달라지나? 정부 정책 따라 출입·근태 인증 보안 시장 요동
메타버스, 주목받는 만큼 증가하는 보안위협
스마트농업 육성 본격화, 보안과 안전 기반 하에 추진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