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제조업의 디지털 전환, 스마트제조 표준으로 앞당긴다

  |  입력 : 2022-11-23 14:0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국표원, ‘기업 업무시스템 및 자동화’ 국제표준화 회의 개최
우리나라가 제안한 ‘가상생산시스템’ 국제표준으로 추진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제조기업의 업무시스템과 생산자동화 국제표준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 독일 등 스마트제조 주요 선도국의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하 국표원)은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국내외 스마트제조 표준 전문가 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기업 업무시스템 등의 통합운용 및 상호운용성을 논의하는 ISO/TC 184/SC 5 국제표준화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제조기업 업무시스템의 상호운용성 제고를 위해 필요한 데이터 저장 방식, 상호 운영 절차 등에 대한 국제표준 개발과 제조 현장에서 표준의 활용·확산을 위한 방안이 논의됐다.

우리나라의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제안한 자동화 시스템 통합 관련 ‘가상생산시스템’표준은 국제표준안(DIS)으로 진행 중이며, 내년 하반기 중에는 최종 국제표준(IS)으로 제정될 예정이다. 그리고 이번 표준안은 실제 제품 생산 과정을 시뮬레이션할 수 있도록 해 공정에서 병목 개선, 디지털트윈 기술 등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우리나라는 ‘기업 업무시스템 간 데이터교환(KS X 9101)’ 국가표준 개발 성과와 전기차·가전·조선·소재부품 등 4개 분야에 적용한 사례를 발표하고, 향후 국제표준으로 제정하기 위해 국제표준안 제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국표원은 이와 병행해 국제회의 참석자들과 함께 스마트제조 표준의 활용·확산을 위한 ‘미래 공장 표준 국제콘퍼런스’를 개최해 국내외 전문가들과 기업 업무시스템 간 인터페이스 방법·공정의 생산성을 지표화하는 방법의 표준화에 대해 논의했다.

국표원은 콘퍼런스를 통해 스마트제조 표준의 확산을 위해 국내외 민관 협력 기반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국표원 이상훈 원장은 “제조업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서는 기업의 업무시스템 간의 상호운용성 확보가 필수”라고 강조하며, “우리의 제조 현장에서 쓰이고 있는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제정될 수 있도록 전문가의 표준화 활동을 지원하고, 제조업의 디지털 전환에 필요한 다양한 기술을 표준안으로 적극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23년 1월12일 수정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3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보안에서 진짜 ‘핫’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전문화, 분업화로 더욱 심해지는 랜섬웨어 공포
2023년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협할 다양한 보안이슈들
전 국민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2023년 해커의 집중 타깃
피싱 공격, 새로운 서비스형 위협 ‘PhaaS’로 더 악랄해지다
2022년 말에 터진 서명키 탈취사건, 2023년의 서막에 불과하다
밀집도 모니터링, 지능형 CCTV와 영상분석 트렌드 주도
주 52시간 근무제 달라지나? 정부 정책 따라 출입·근태 인증 보안 시장 요동
메타버스, 주목받는 만큼 증가하는 보안위협
스마트농업 육성 본격화, 보안과 안전 기반 하에 추진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