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대구시 234억원 ABB 성장펀드 조성, 지역 ABB산업 중점 육성한다

  |  입력 : 2022-11-02 11:4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대구시-대구은행-경북대기술지주-아이디어브릿지파트너스-대구디지털혁신진흥원 MOU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대구시는 지난 1일 주요 출자자인 대구은행, 경북대기술지주, 아이디어브릿지파트너스(펀드 운용사), 대구디지털혁신진흥원과 함께 대구 미래 산업의 주요 분야 육성을 위한 ‘ABB 성장펀드 조성·운용’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

[사진=대구시]


이번 협약식은 효율적인 ABB 성장펀드 조성 및 운용과 ABB 산업 육성을 위한 지역 투자생태계 기반을 형성하기 위해 대구시를 비롯한 출자자 간 상호 업무 협력하고자 마련됐다.

‘ABB 성장펀드’는 대구시 민선8기의 주요 화두인 ABB[인공지능(AI), 빅데이터(Big Data), 블록체인(Block Chain)] 산업 육성을 위한 지역 최초 ABB 전용 펀드이다. 관련 핵심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자금 조달 및 지역 정착에 보탬이 되기 위해 조성한다. 이는 대구를 ‘ABB 산업 선도도시, 디지털 혁신 거점도시’ 조성을 위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정책이다.

이번 펀드는 한국벤처투자(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공공기관)가 추진하는 한국모태펀드 특허계정 출자조합에 선정 및 결성된 것으로, 한국모태펀드 140억원·대구시 40억원·기타(대구은행, 경북대기술지주, 운용사 등) 54억원이 출자된 총 234억원 규모이다. 지난 9월 말 최종 조성을 완료했으며, 대구시는 2022년부터 매년 10억씩 4년 분납으로 출자할 계획이다.

대구시가 출자한 40억원의 2배수인 80억원을 2022년 11월부터 2025년까지 대구 소재 ABB 중소·벤처기업 10여개사에 투자할 예정이다. 투자받은 기업은 경영, 재무, 인사관리, 후속 투자 등 기업 성장을 위한 지속적인 멘토링과 코칭의 사후 관리를 지원받을 수 있다.

대구시는 이번 ABB 전용 펀드를 시작으로 2026년까지 총 1,000억 규모의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2023년에도 230억원 규모 이상의 신규 펀드를 조성하기 위해 대구시 출자예산 80억원을 확보해 2023년부터 매년 20억씩 4년 분납으로 출자할 예정이다.

이러한 펀드 조성의 점진적 확대는 수도권에 80% 이상 집중돼 있는 벤처 투자금, 열악한 지역 투자 인프라에다 고금리, 고물가의 경기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ABB 기업들의 자금 조달 애로 해소에 보탬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종화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ABB 펀드의 지속적인 확대 조성을 통한 지역 투자생태계 활성화로 투자받은 지역의 유망한 기업들이 고성장해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하기를 바란다”며, “지역 ABB 산업 성장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해 지역경제 성장을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23년 1월12일 수정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3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보안에서 진짜 ‘핫’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전문화, 분업화로 더욱 심해지는 랜섬웨어 공포
2023년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협할 다양한 보안이슈들
전 국민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2023년 해커의 집중 타깃
피싱 공격, 새로운 서비스형 위협 ‘PhaaS’로 더 악랄해지다
2022년 말에 터진 서명키 탈취사건, 2023년의 서막에 불과하다
밀집도 모니터링, 지능형 CCTV와 영상분석 트렌드 주도
주 52시간 근무제 달라지나? 정부 정책 따라 출입·근태 인증 보안 시장 요동
메타버스, 주목받는 만큼 증가하는 보안위협
스마트농업 육성 본격화, 보안과 안전 기반 하에 추진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