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국토부, ‘제5회 국토교통부×스타트업×청년재단 커피챗’ 개최

  |  입력 : 2022-10-27 10:4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스마트시티 산업 활성화를 위해 규제샌드박스 등을 통한 새싹기업 지원 강화 약속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토교통부와 청년재단은 국토교통 신산업 활성화를 위한 새싹기업 소통 릴레이의 다섯 번째 만남으로 지난 26일 ‘제5회 국토교통부×스타트업×청년재단 커피챗’ 행사를 개최했다.

원 장관은 이 자리에서 “스마트시티는 시민 삶의 질을 높이고 도시의 성장동력과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한 핵심 산업”이라며, “스마트시티의 주역인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재정·투자 지원과 규제 해소 등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기업과 함께 스마트시티를 전국적으로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커피챗 행사는 다양한 국토교통 신산업을 주제로 정기적으로 원 장관과 새싹기업 대표·예비창업가·청년 등이 직접 만나 모닝커피를 마시며 자유롭게 각자의 경험을 공유하고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며, 제5회 커피챗 행사는 스마트시티를 주제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는 국토부 On통 광장을 통해 사전 접수한 예비창업가 등 청년 30여명과 스마트시티 분야 새싹기업 대표가 참석했으며, 스마트시티 새싹기업 대표 2인(참깨연구소 대표 김도현, 모바휠 대표 김민현)은 창업 동기·서비스 개발 및 자금 조달·창업공간 마련 과정 등 자신의 창업기를 진솔하게 공유했다.

새싹기업 대표들의 발표 내용에 대한 논의를 시작으로 참석자들과 원 장관은 스마트시티 분야 기업 육성 방안, 기술개발 활성화를 위한 규제 완화 등에 대해 토론했다.

기업들이 정부나 지자체의 공공사업에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진입장벽을 낮춰 달라는 건의부터 혁신기술 개발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문까지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또한 새로운 기술‧서비스들이 발굴될 수 있도록 규제를 해소하고, 신생기업들의 안정적인 정착과 성장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높았다.

이에 원 장관은 “스마트시티 새싹기업들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진 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튼튼한 산업 생태계 기반을 구축하겠다”며, “기업이 보유한 혁신 기술을 조기 발굴해 공급자와 수요자인 기업-지자체 간 실증 협력을 지원하고, 이 과정에서 불합리한 규제는 과감히 풀어주며 우수 제품은 조달시장 창출이 쉽도록 혁신 제품 지정·해외 진출할 수 있는 선순환적 지원 프로그램을 연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기업이 신청하기 전에 정부가 선제적으로 규제특례 과제를 발굴하는 등 적극적인 규제샌드박스 운영과 함께 기업 간 네트워킹, 사업역량 등에 관한 컨설팅을 통해 기업 성장을 돕겠다”고 말했다.

행사를 마무리하며 원 장관은 “미래 환경에서 도시 경쟁력과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 스마트시티로의 이행은 멈출 수 없는 흐름”이라며, “일례로 교통체증 문제에 대해 첨단 기술과 도시 데이터를 바탕으로 실시간 교통흐름을 개선하는 등 도시문제 해결에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우리 도시가 미래 사회에서도 경쟁력을 확보하고, 국민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삶을 실현할 수 있도록 기업 여러분과 함께 전국 모든 지역으로 스마트시티를 확산해 가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23년 1월12일 수정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3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보안에서 진짜 ‘핫’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전문화, 분업화로 더욱 심해지는 랜섬웨어 공포
2023년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협할 다양한 보안이슈들
전 국민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2023년 해커의 집중 타깃
피싱 공격, 새로운 서비스형 위협 ‘PhaaS’로 더 악랄해지다
2022년 말에 터진 서명키 탈취사건, 2023년의 서막에 불과하다
밀집도 모니터링, 지능형 CCTV와 영상분석 트렌드 주도
주 52시간 근무제 달라지나? 정부 정책 따라 출입·근태 인증 보안 시장 요동
메타버스, 주목받는 만큼 증가하는 보안위협
스마트농업 육성 본격화, 보안과 안전 기반 하에 추진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