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연수구, 인천시 최초 인공지능 기반 ‘우회전 보행자 알리미’ 설치

  |  입력 : 2022-09-29 09:1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연수구는 인천시 최초로 인공지능 영상 기반 ‘우회전 보행자 알리미’를 설치해 운영한다. 구는 지난 9월 말 청학초등학교 주변에 안전펜스 등으로 인해 우회전 차량의 시야를 가리는 교차로 1개소에 ‘우회전 보행자 알리미’를 설치했으며, 인공지능 기반 영상분석을 통한 데이터 학습 기간 및 시범 운영을 거쳐 오는 10월 초부터 정상 운영할 예정이다.

[사진=연수구]


‘우회전 보행자 알리미’의 주요 기능은 우회전 사각지대에 CCTV를 설치해 딥러닝 기반 영상 객체인식 시스템을 통해 보행자를 인식하고, LED전광판에 보행자 횡단 영상 및 문구를 표출해 운전자의 서행을 유도하는 시스템으로 인천시 최초로 도입하는 서비스다.

최근 개정된 도로교통법에 의해 교차로 적색 신호에 반드시 정지 후 우회전을 해야 하지만, 우회전 차량의 시야를 방해하는 옹벽·안전펜스·도로 부속물 등에 의해 보행자를 살피기 어려운 장소들이 있다.

‘우회전 보행자 알리미’는 이와 같은 우회전 사각지대에 보행자 주의를 미리 경고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개정된 우회전 시 우선 정지에 대한 계도 및 인식 제고에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회전 보행자 알리미’는 특별교부세 5억을 교부받아 설치한 ‘인공지능 기반 어린이교통사고예방 시스템’의 일부 기능이며, ‘주기능 시스템’은 10월 말까지 설치할 예정이다.

‘주기능 시스템’은 인공지능 영상 기반 차량 전방주의 전광판, 보행신호자동연장시스템, 무단횡단자 경고 스피커, 스마트횡단보도(LED바닥신호등+음성안내보조장치) 등으로 구성되며 먼우금초등학교, 옥련초등학교, 청학초등학교 3개소에서 운영된다.

기존 어린이보호구역 안전장치는 과속방지턱·과속카메라 등 단속 위주의 물리적인 기능으로 안전사고를 예방해 왔으나, 이번 시스템은 운전자가 전방 교통 상황을 미리 인지해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전국 최초로 경찰청 교통안전심의를 통과해 추진하고 있는 시범 사업이다.

이재호 연수구청장은 “우회전 알리미는 인천시 최초, 어린이교통사고예방시스템은 전국 최초로 도입하는 서비스인 만큼 실질적인 효과를 높이기 위해 대상지 선정 및 교통안전심의 승인까지 안전성을 검토했다”며, “추후 해당 서비스에 대한 효과성 등을 전문기관에 의뢰해 분석결과를 기반으로 고도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