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우리나라가 제안한 지능형 차량통신보안 표준안 ‘ITU 국제표준’ 된다

  |  입력 : 2022-09-05 16:2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양자암호통신 등 신규 표준화 과제 3건 승인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우리나라 주도로 개발한 지능형 차량통신보안 등 국제표준 3건이 사전 채택됐고, 양자암호통신 등 신규 표준화 과제도 3건이 승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국립전파연구원은 8월 23일부터 9월 2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ITU-T) 정보보호 연구반(SG17)(국제의장: 순천향대 염흥열 교수) 회의에서 사전 채택됐다고 밝혔다. 사전 채택은 표준의 최종 승인 직전 단계로 회원국 등의 회람을 통해 이견이 없을 경우 최종 승인된다.

[이미지=utoimage]


차량통신보안 국제표준안 사전 채택 3건
최근 차량이 점차 네트워크에 연결되고 자율주행이 가능해질 정도로 지능화됨에 따라, 차량 통신에 대한 보안 위협 또한 증대되고 있다. 이에 우리나라는 관련 표준기술을 국내 산·학·연(고려대, 이타스코리아, ETRI, 현대자동차) 협업을 바탕으로 다년간 개발했으며 이번 SG17 국제회의에서 국제표준(안)으로 3건이 사전 채택되는 성과를 이뤘다.

▲차량통신보안 국제표준안 사전 채택 3건[자료=과기정통부]


사전 채택된 국제표준(안)은 ①커넥티드 자동차 침입방지 시스템을 위한 가이드라인 ②클라우드 기반 차량 데이터 저장장치 보안 가이드라인 ③이더넷 기반 차내망 보안 가이드라인으로 차량 네트워크의 보안성 및 안전성 확보에 기여하는 것에서 나아가, 자동차 보험사 등에서 차량 사고 원인 분석 및 분쟁 조율 시 객관적이고 신뢰도 높은 참고자료로 활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자암호통신 등 신규 표준화 과제 승인 3건
한편, 이번 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①양자키 분배 네트워크 상호연동 보안 요구사항 ②초고신뢰 초저지연 통신을 지원하는 C-V2X 서비스 운영을 위한 보안 및 구성 시나리오 ③차량 ID를 이용한 전기차 충전 서비스 보안 가이드라인이 신규 표준화 과제로 승인됐다. 신규 표준화 과제 개발에는 맥데이타, 순천향대, 현대오토에버, SK텔레콤, TTA가 주도적으로 참여했으며, 관련 표준개발 연구는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양자암호통신 등 신규 표준화 과제 승인 3건[자료=과기정통부]


국립전파연구원은 “디지털 혁신 가속화에 따라 사이버위협이 사회 전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안전한 디지털 강국 구현을 위해 산·학·연과 협력함으로써 국내 정보보호 기술을 바탕으로 국제표준을 선점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