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첨단 무기 도입, 신속연구개발로 더 빨라진다

  |  입력 : 2022-08-11 09:5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방사청, 신속연구개발사업 최초 ‘대테러작전용 다족보행로봇’ ‘대대급 다목적 정찰드론’ 협약 체결 및 착수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방위사업청은 기존의 무기체계 도입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기 위해 신설된 신속연구개발사업의 협약을 최초로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속연구개발사업은 4차 산업혁명의 기술 발전 속도에 발맞춰 신기술이 적용된 무기체계를 2년 이내 신속하게 연구개발하고 군 시범 운용을 거쳐 소요와 연계하는 사업이다.

현 정부에서 추진 중인 국방혁신 4.0과 연계해 민간의 최신 기술이 국방 분야에 신속히 적용됨으로써 첨단 무기 도입 기간의 획기적 단축과 국방 연구개발(R&D) 발전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협약을 체결한 사업은 ‘대테러작전용 다족보행로봇’ ‘대대급 다목적 정찰드론’ 사업으로, 약 2년간의 연구개발 후 2024년 하반기부터 실제 군에 시범 배치돼 운용될 계획이다.

‘대테러작전용 다족보행로봇’ 사업에서는 대테러 작전 간 적 위협 조기 식별 및 대응을 통해 인명 피해 최소화 및 전투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다족보행로봇을 개발하게 된다.

‘대대급 다목적 정찰드론’ 사업에서는 감시 정찰 등 다양한 임무를 복합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드론을 개발해 전술제대의 입체적 작전 수행을 지원하고 국방 분야 드론의 국산화에도 기여할 것이다.

신속연구개발사업 전담기관인 국방과학연구소 부설 방위산업기술지원센터는 각 사업에 대한 전문가를 프로젝트관리자(PM)로 선발하여 성공적인 개발과 군사적 활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엄동환 방위사업청장은 “신속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첨단 기술 발전 속도에 맞춰 무기체계 획득 기간을 단축하고 비용을 절감할 뿐만 아니라,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민간업체들이 더욱 적극적으로 국방 분야에 참여할 수 있는 통로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방위사업청은 국방혁신 4.0에 발맞춰 우리 군이 첨단 과학기술 강군으로 도약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속연구개발사업은 방위사업청 누리집을 통해 공모 내용 확인 및 사업 신청이 가능하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