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식약처, AI 활용해 고위험 수입식품 스마트하게 찾는다

  |  입력 : 2022-08-06 13:2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예측된 위해식품 집중 관리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빅데이터·인공지능 등 지능정보 기술을 활용해 위험도가 높은 수입식품 등을 과학적으로 선별하고 집중 관리하는 ‘위험 예측 기반 검사·관리 시스템’ 구축을 추진한다.

이번 시스템 구축은 최근 식품 수입량이 꾸준히 증가함과 동시에 식품안전을 위협하는 요인도 복잡·다양해짐에 따라, 사전에 위해가 우려되는 제품을 정밀하게 검사함으로써 위해식품의 국내 유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에 구축을 추진하는 시스템은 △빅데이터 수집·분석 △수입식품 등 위험 예측 △위험 예측 기반 검사·관리시스템으로 구성된다.

△국내외 환경, 기상, 유통 등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수입식품 안전관리 관점에서 융합·연계해 다차원·인공지능 분석과 시각화 등을 지원한다.

△머신러닝·딥러닝 등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빅데이터를 학습해 고위험 제품이나 선제적 관리가 필요한 해외 제조업체를 선별한다.

△수입식품 안전관리 전(全) 단계(현지실사, 통관, 유통)에서 위험 예측에 기반해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식약처는 시스템 구축을 위해 2021년부터 연구사업을 실시해 식품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요인을 발굴해 데이터화했으며, 이 데이터를 학습해 위험도가 높은 수입식품 등을 선별하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개발해 오고 있다.

또한 지난달 7월 14일 IT 전문 컨설팅 업체와 용역계약을 체결하고 정보화전략계획(ISP) 수립에 착수했다. ‘정보화전략계획(ISP:Information Strategy planning)’은 정보화 사업을 내실이 있고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전략적 계획을 수립하는 것으로, 업무 및 정보화 체계에 대한 현황 분석·목표 모델 설계·이행계획 수립 등을 포함한 계획을 의미한다.

내년부터는 연구사업 결과와 정보화전략계획(ISP)을 바탕으로 ‘수입식품 위험 예측 기반 검사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며 향후 수입식품 안전관리 업무에 활용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수입식품 위험예측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객관적 데이터를 바탕으로 고위험 수입식품을 정교하게 선별하는 등 집중 관리가 가능해져 수입식품 안전관리를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빠르게 변화하는 식품 소비 환경에 대응하고 수입식품의 안전을 강화하는 노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