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국방부-국토부, 국방 드론 및 미래 항공 모빌리티 발전 위해 맞손

  |  입력 : 2022-07-28 10:1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드론·도심항공교통 발전에 상호 협력하기 위한 업무협약 체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방부와 국토부가 ‘드론·도심항공 교통(UAM) 산업의 발전 및 과학기술 강군 육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국방부와 국토부는 드론과 도심항공교통으로 대표되는 미래 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민·군 기술개발·교류, 시장 활성화, 시험·실증 참여, 기반시설 활용, 공역의 공동 사용 등에 대한 협력 필요성에 공감하고 지난 27일 신범철 국방부 차관과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체결하는 협약은 드론체계 및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발전과 혁신 성장을 양 부처가 함께 견인해 나가기 위한 협력 사항을 담고 있다. 업무협약서에 담기는 주요 협력 사항은 다음과 같다.

△도심항공교통 및 드론산업의 성장동력 확보와 대중 수용성 확대를 위한 협력 △도심항공교통·K-드론시스템 및 국방 수송드론·통합관제체계의 개발·발전을 위한 정책 수립, 공역 사용, 수요 창출 등에 대한 협력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 및 인증·교육시설 등 기반시설 활용에 대한 협력 △도심항공교통·드론에 적용되는 인공지능·디지털트윈(Digital Twin) 등 신기술 실증사업 참여 및 기술 교류 협력 △그 밖에 양 부처의 공동 관심 분야 협력이다.

또한, 국방부와 국토부는 이번 업무협약을 기초로 향후 양 부처의 효율적 협력을 위해 필요 시 분야별 실무협약서를 체결하고, 세미나·워크숍 공동 개최 등 실질적인 협력체계 구축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국내 드론산업 지속 발전 및 2025년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상용화를 위한 핵심 기술 개발 분야는 향후 국방 드론 개발에 적용돼 과학기술 기반의 군사력 건설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최대 수요처인 국방부가 시장 활성화에 일익을 담당하기로 뜻을 모았다.

국방부 신범철 차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드론·도심항공교통 등 첨단 기술을 신속히 군에 적용함과 동시에 민간 기술의 실증과 확산에도 크게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정부 부처 간 성공적인 협업 사례가 되도록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 어명소 2차관은 “신산업 발전은 기술개발과 함께 국민들께서 체감할 수 있는 수요자 중심의 규제 정비도 함께 병행돼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음”을 강조하며,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부처 간 협력을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