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청소년, 개인정보 보호의 ‘대상’이 아닌 ‘주체’가 되다

  |  입력 : 2022-07-27 09:1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개인정보위, 제1기 청소년 개인정보 보호 리더 발대식 개최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윤종인, 이하 ‘개인정보위’)는 지난 7월 11일 관계부처와 함께 발표한 ‘아동·청소년 개인정보 보호 기본계획’의 일환으로 ‘청소년 개인정보 보호 리더(Young Privacy Leader)’ 양성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청소년 개인정보 보호 리더 발대식[사진=개인정보위]


이를 위해 개인정보위는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이원태)과 함께 ‘청소년 개인정보 보호 리더’(이하 청소년 리더)를 선발하고 7월 26일(화) 정부서울청사 별관 1층 열린소통포럼에서 발대식을 가졌다.

제1기 청소년 리더는 개인정보 보호에 관심이 많은 서울‧경기 지역 중학생 10명, 고등학생 10명 등 총 15개 학교, 20명의 학생으로 구성됐다. 개인정보 보호와 관련한 다양한 활동과 체험을 통해 본인 개인정보에 대한 주인으로서의 권리를 이해하고, 올바르게 행사할 수 있도록 역량을 쌓을 뿐 아니라, 스스로 개인정보 보호를 실천하고, 학교와 사회의 또래 집단을 대상으로 보호 문화를 확산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이날 발대식에는 소비자시민모임 백대용 변호사(개인정보위 비상임위원)와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 황성기 의장, 네이버 및 넷마블 개인정보보호 담당자, 학부모 등이 참석해, 청소년 리더들을 축하하고 격려했다.

이번에 선발된 제1기 청소년 리더는 올해 12월까지 약 5개월간 활동하게 되며,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맞춤형 교육과 함께 네이버와 카카오, 넷마블, 엔씨소프트 등 플랫폼‧게임 기업의 데이터 산업현장을 직접 방문·체험하면서 진로를 탐색하는 기회를 갖게 된다. 이와 함께, 생활 속 개인정보 침해사례를 찾아보고 공유·개선하는 활동을 통해 청소년들이 개인정보 ‘보호의 대상’에서 ‘주체’로 인식을 전환하는 데 구심점 역할을 할 예정이다.

윤종인 개인정보위 위원장은 “어린 시절부터 디지털 기기를 자유롭게 접하는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 세대인 청소년의 개인정보 보호가 특히 중요해지고 있다”라면서, “개인정보 보호 리더 활동을 통해 청소년들은 개인정보 보호 역량을 함양시키고, 개인정보위는 청소년 눈높이에서 안전한 개인정보 보호 환경을 만드는 두 가지 목표를 이뤄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