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노르마, SKT와 하이브리드 PQC 상용화 MOU

  |  입력 : 2022-07-22 10:1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IoT 및 양자 보안 전문 기업 노르마, SKT와 이동통신 분야 양자내성암호 적용 MOU
국내 주요 이동통신사와 양자컴퓨터 보안 위협에 선제적 대응하는 사례로 의의
10년 이상 양자 분야 연구한 SKT와 협업하여 PQC 기반 IoT 보안성 강화 기대


[보안뉴스 기획취재팀] IoT 및 양자 보안 전문 기업 노르마(대표 정현철)가 SK텔레콤과 이동통신 분야에 양자내성암호를 적용하기 위한 MOU를 맺었다.

[사진=노르마]


노르마는 21일 본사에서 SK텔레콤과 ‘이동통신 분야 양자내성암호 기술 적용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양 사는 MOU를 통해 이동통신 분야에 양자내성암호를 적용하기 위한 공동 연구 및 상용화를 위해 교류할 것을 협의했다. 우선 세미나, 워크숍 등을 공동 개최해 최신 연구 동향을 공유하고 기술 개발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또한, 노르마의 양자내성암호 기술인 ‘하이브리드 PQC(Hybrid Post Quantum Cryptography)’를 이동통신 기기에 적용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MOU는 정보 보안 기업과 국내 양자 국내 대표 이동통신사가 협업해 양자컴퓨터 시대의 보안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사례라는 의의가 있다.

SK텔레콤 정창권 본부장은 “지난 2011년 양자기술연구소를 설립, 10년 이상 국내 양자 분야를 선도해왔으며, 노르마와 협력을 통해 양자내성암호(PQC) 기반으로 IoT 영역도 보안성을 높인다는 전략”이라고 전했다.

노르마의 양자내성암호 기술인 하이브리드 PQC는 일반적인 PQC보다 범용적으로 쓰일 수 있다는 점에 경쟁력이 있다. 하이브리드 PQC는 현재 사용 중인 TLS(Transport Layer Security)를 지원하는 방식에 PQC 알고리즘을 선택적으로 적용하는 방식이다. 선택적 적용으로 성능 저하의 우려 없이 안전한 암호를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

노르마 정현철 대표는 “이번 공동 연구로 하이브리드 PQC 제품력을 더욱 강화해 해외에 적극 수출할 예정”이라며 “벌써부터 싱가포르를 비롯한 동남아시아와 유럽에서 공급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양자암호통신 시장은 2020년 양자암호통신 및 네트워크 제품을 중심으로 본격 시장을 형성해 2030년에는 세계 보안 시장의 12% 규모로 성장한 290억 달러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2021년 국내 보안시장 시장규모 6조원을 넘어선 가운데 향후 국내 양자암호통신 시장은 6,000억원 이상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추정된다.
[기획취재팀(boan3@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