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디지털 시대, 개인정보 패러다임 대전환의 길을 찾는다

  |  입력 : 2022-07-21 11:0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개인정보위, ‘2022-2023 개인정보 미래포럼’ 출범
디지털플랫폼정부·미래 산업과 프라이버시 조화 등 4대 분야 중점 논의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정과제인 디지털플랫폼정부의 성공적 구축을 지원하고,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적합한 개인정보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각계 전문가가 함께 숙의하는 개인정보 미래포럼(이하 미래포럼)이 새롭게 출범한다.

▲2022-2023 개인정보 미래포럼[사진=개인정보위]


미래포럼은 디지털 시대에 맞는 정보주체 중심의 개인정보 보호·활용 생태계를 모색하기 위해 지난해 4월 처음 출범해 1년간 활동했고 정비 기간을 거쳐 2022-2023 미래포럼이 출범하는 것으로,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이하 개인정보위)는 지난 20일 ‘2022-2023 개인정보 미래포럼’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미래포럼은 개인정보위 위원장과 민간의장의 공동의장 체제로 운영되며, 민간의장인 윤종수 변호사(사단법인 코드 이사장)를 포함한 학계·법조계·산업계·시민사회 등 각계 전문가 30명과 개인정보위 위원·유관 공공기관의 장 등 특별위원 10명으로 구성됐다. 논의 주제에 따라 관계 부처와 위원 외 현장 전문가 등도 참여해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논의와 정책 반영이 이뤄지도록 운영한다.

이번에 구성된 2022-2023 미래포럼은 내년 7월까지 1년간 활동하며, △디지털플랫폼정부와 개인정보 △기술의 시대: 미래 산업과 프라이버시 조화 △미래 사회 변화와 국민 개인정보 안전 △글로벌 데이터 이슈 등 4대 분야를 중심으로 시의성 있는 과제들을 논의하게 된다. 특히 개인정보 규제 혁신 등 심화 주제를 연구하는 소연구반과 개인정보 정책 방향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는 (가칭)국민참여 열린포럼을 신설해 더욱 내실 있게 활동할 계획이다.

▲윤종안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사진=개인정보위]


이날 제1차 미래포럼은 위촉장 수여식을 시작으로 ‘디지털플랫폼정부 핵심 인프라인 개인정보’를 주제로 논의가 이뤄졌다. 먼저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출범준비단 고진 단장이 ‘디지털플랫폼정부 추진 방향’에 대해 발제하고, 최경진 위원이 ‘디지털플랫폼정부와 개인정보’에 대해 발표하고 위원 간 토론이 진행됐다.

윤종인 개인정보위 위원장은 “디지털플랫폼정부의 성공을 위해 핵심 인프라인 개인정보의 안전한 활용과 국민 개인정보 보호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미래포럼에서 논의된 과제들을 개인정보 정책에 충실히 반영해 디지털플랫폼정부를 성공적으로 구축하고 디지털 시대를 선도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