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공무원 업무용 노트북 도입으로 스마트한 현장행정 강화한다

  |  입력 : 2022-07-20 10:0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행안부, 스마트 업무환경 조성을 위한 ‘온북’ 도입 설명회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행정안전부는 20일 업무용 노트북 ‘온북’ 도입 관련 설명회를 개최하고, 행정기관과 공공기관의 현장행정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중앙부처 및 지자체·공공기관 직원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기관 사용자 특성 및 규모를 고려한 모형별 예상 비용 설계부터 도입 절차까지 자세한 내용이 소개된다.

또한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손쉽게 온북을 구매할 수 있도록 조달등록 추진 현황을 공유한다. ‘온북’은 공무원이나 공공기관 임직원들이 사무실은 물론 출장 또는 재택근무 시에도 보안규정을 지키면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노트북이다.

지금까지 행정기관과 공공기관에서는 보안을 위해 업무망과 인터넷망 접속을 구분해 2대의 컴퓨터(PC)를 사용해 왔다. 행안부는 이러한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국정원(국가보안기술연구소), 과기정통부(정보통신산업진흥원) 등의 정부 기관 및 민간기업과 협업해 ‘온북’을 개발해 왔다.

특히 온북에는 악성코드 감염 및 정보 유출 등으로 인한 해킹 방지를 위해 가상사설망(VPN)선행인증, 제로트러스트 등 최신 보안기술을 국산화 적용해 보안성을 한층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보안인증을 통과해야만 암호화된 저장공간을 이용할 수 있어 출장이나 회의 등에도 휴대할 수 있게 된다.

행안부는 지난해 11월부터 디지털정부국을 비롯한 39개 부서를 대상으로 온북 200여대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지난 3월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의 80%가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나, 온북 개발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안부는 온북 도입으로 공무원이 시공간 제약 없이 업무시스템에 접속할 수 있어, 민원 및 복지 등 현장행정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5년 동안 행정기관 공무원이 기존 업무용 컴퓨터를 온북으로 전환하면 업무공간 전환 등에 따른 기회비용과 전기세 및 용지/인쇄(토너)비 절감 등을 고려하면 약 4조6,000억원의 예산 절감과 탄소 배출 감소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국내의 운영체제 개발사와 컴퓨터 제조사 등 누구나 참여 가능한 민·관 협업의 개방형 생태계를 구축해 지속 가능한 온북 환경 조성 계획을 지속적으로 알려 나갈 방침이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동 중에도 급한 업무를 처리할 수 있어 아주 편리하다.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느끼는 체감은 훨씬 더 클 것”이라며, “시범 운영을 통해 검증된 온북의 확산은 행정 및 공공기관에서 시도하는 스마트 워크플레이스의 출발점이자, 행정효율 향상과 현장행정 강화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