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2050 탄소중립, 디지털과 함께한다

  |  입력 : 2022-07-20 10:1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과기정통부, 정보통신기술 기업들과 함께 디지털 탄소중립 공동 선언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지난 19일 제2차 디지털 탄소중립협의회를 열고, 주요 디지털 기업 및 협·단체들과 함께 ‘2050 디지털 탄소중립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디지털 탄소중립 협의회는 산업계와 함께 디지털산업의 탄소 배출 저감과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에너지 효율화 방안을 논의하고 기업의 애로 사항을 청취하는 등 디지털 분야 탄소중립 활성화를 위해 구성된 회의체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됐다. 유무선 통신사, 인터넷 플랫폼·데이터센터 및 정보통신기술 기기제조 부문 기업과 부산시, 한국가스공사 등 다양한 기관이 참석했으며 특히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사무처에서도 참석해 디지털 탄소중립에 대한 큰 관심을 보여줬다.

이날 열린 협의회에서 15개 참가기업 및 관련기관들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디지털 부문의 에너지 효율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탄소중립, ESG 경영 강화 등 다양한 활동에 적극 동참하기로 선언했다. 공동선언식 후에는 전 세계적인 디지털 전환으로 최근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데이터센터 분야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데이터센터는 디지털 전환의 핵심 인프라인 동시에 대규모 전력소비 시설로 에너지 효율화를 통한 탄소 배출 절감 노력이 요구되고 있으며, 이를 위한 정부·지자체·기업 및 연구기관의 협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과기정통부는 그린 데이터센터 활성화를 위해 ①데이터센터 에너지 효율화 연구개발 지원 ②지자체 데이터센터 집적단지 활성화 ③관련 정책 기반 마련 방법 등을 참여기관과 논의했다.

이어서 한국가스공사의 ‘액화천연가스(LNG) 냉열을 활용한 데이터센터 냉각시스템’, 부산시의 ‘부산 강서 데이터센터 집적단지 추진 계획’ 등을 공유하고 참여 기관들 간의 논의를 이어갔다. 특히 액화천연가스 수입 3위 국가라는 지위에 걸맞지 않게 그간 활용되지 못하고 버려지던 액화천연가스 냉열을 데이터센터 냉각에 활용하는 방안은 참석자들의 관심을 끌었으며, 과기정통부는 연구개발을 통해 관련 기술 개발 및 실증을 2023년부터 지원하기로 했다.

이종호 장관은 “오늘 공동선언문은 디지털 산업계가 디지털 전환 시대 탄소중립 실현의 선도적 역할을 다짐한 것으로, 2050 탄소중립 실현에 중요한 한 걸음을 내디딘 것”이라고 평가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관계 부처 및 관련 기업 의견을 수렴해 연내에 그린 데이터센터 활성화를 위한 종합적인 지원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