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서부발전, 중가 제조 현장 스마트화 ‘앞장’

  |  입력 : 2022-07-01 10:1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 결실, 상용이엔지 생산성 향상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한국서부발전이 중소협력기업의 산업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한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이 첫 결실을 맺었다.

[사진=서부발전]


서부발전은 2019년부터 지속가능한 공감경영의 일환으로, 협력기업의 제조 현장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진행해 왔다. 작업환경이 열악한 중소기업의 경우 자동화 설비 도입 등 설비 개선으로 산업재해를 30% 이상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서부발전은 지금까지 총 45개 중소기업이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그중 상용이엔지와 뉴토크코리아, 테스토닉 3곳이 고도화 과정을 거쳐 스마트공장을 도입했다.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은 지난달 30일 첫 번째로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상용이엔지를 방문해 사업 성과를 짚어 보고, 현장의 애로 사항을 청취했다.

상용이엔지는 서부발전의 지원을 받아 ‘가공물 디지털 측정 및 데이터 관리 시스템’과 ‘ICT 연계 CNC 로딩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다. 올해는 ‘다관절 로봇 가공 시스템’을 도입해 사업초기에 목표한 스마트공장 조성을 마무리했다.

스마트공장 구축으로 상용이엔지는 △시간당 생산량 20% 향상 및 제품불량률 91% 개선 △작업공수 8시간 단축 △검사시간 50% 단축 등 총 3억3,000만원의 재무 성과를 달성하는데 성공했다. 특히 자동화 설비 도입으로 위험 작업에 대한 근로자의 만족도가 크게 향상됐다.

이날 행사는 공정 간 이송 자동화 설비 및 다관절 가공 로봇의 제품 생산 프로세스 시연을 시작으로, 수행기관의 도입 성과 브리핑·기념 현판식과 현장 근로자들과의 간담회 순으로 진행됐다.

추충식 상용이엔지 대표는 “다년간에 걸친 서부발전의 지원 덕분에 기존 아날로그식 생산 공정이 디지털화되고 자동화돼 생산성 향상은 물론 작업만족도 또한 높아졌다”고 말했다.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은 “이번 사업으로 중소기업의 재해 예방과 재무 개선, 생산성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기업이 스마트공장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고, 협력회사와의 공감대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