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SK쉴더스, 한국폐기물재활용공제조합과 맞춤형 보안솔루션 구축 MOU 체결

  |  입력 : 2022-06-29 16:0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폐기물처리업 운영 모든 사업장, 화재 예방 조치 위해 CCTV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보안뉴스 김영명 기자] 라이프 케어 플랫폼 기업 SK쉴더스(대표 박진효)는 지난 28일 한국폐기물재활용공제조합(이사장 오재만)과 폐기물재활용 업체 맞춤형 보안 솔루션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왕장 SK쉴더스 법인영업담당(오른쪽)과 오재만 한국폐기물재활용공제조합 이사장(왼쪽)이 28일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SK쉴더스]


환경부가 지난해 7월 발표한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폐기물처리업(수집·운반업 제외)을 운영하는 모든 사업장은 화재 예방 조치를 위해 영상정보처리기기(CCTV)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특히, 폐기물 보관량이 300톤 이하인 사업장은 2023년 7월 5일까지, 300톤을 초과하는 사업장은 올해 7월 5일까지 설치를 완료해야 한다.

한국폐기물재활용공제조합은 이러한 영상정보처리기기(CCTV) 의무화 조치에 보다 긴밀히 대응하기 위해 SK쉴더스와 함께 폐기물재활용 사업장 맞춤형 보안 솔루션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진행했다.

SK쉴더스는 이날 한국폐기물재활용공제조합과의 업무협약으로 조합에 소속된 900여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24시간 촬영, 60일 저장가능 등 환경부가 고시한 규격에 적합한 최적의 맞춤형 영상보안 시스템을 합리적인 비용으로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맞춤형 보안 컨설팅과 함께 무인경비, 출입보안 등 보안 서비스까지 회원사 대상의 제휴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국폐기물재활용공제조합은 조합 홈페이지에 SK쉴더스의 보안 솔루션을 홍보하는 것도 합의했다. 앞으로도 양사는 지속적인 교류와 공동 사업 추진에 합의하고, 회원사와 임직원을 위한 맞춤형 제휴 서비스도 마련할 방침이다.

김윤호 SK쉴더스 전략사업그룹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한국폐기물재활용공제조합에 소속된 회원사는 환경부가 고시한 규격에 딱 맞는 영상보안 솔루션을 적시에 설치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SK쉴더스는 앞으로도 빅테크 기반으로 보안서비스 품질 향상과 함께 고객 맞춤형 보안 솔루션을 제공하는데 사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오재만 한국폐기물재활용공제조합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폐기물재활용업계가 정부 추진 정책에 부합하는 기업경영을 이어갈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됐으며, 향후 SK쉴더스와 정기적인 업무교류를 통해 폐기물재활용 업계와 보안서비스 업계가 한층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명 기자(sw@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