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식약처장, 디지털 헬스케어 등 식·의약 신산업 전반의 규제혁신 강조

  |  입력 : 2022-06-18 14:5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라이프시맨틱스 방문, 디지털헬스케어기기 업계들과 규제혁신 정책 방안 모색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오유경 처장은 디지털 헬스케어기기 제조업체인 라이프시맨틱스를 지난 17일 방문해 디지털 헬스케어기기 개발 현장을 점검하고, 이어진 디지털헬스 분야 간담회에서 “디지털 헬스케어를 비롯한 식·의약 분야 신산업 전반에 대한 규제혁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현장 방문 및 간담회는 신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디지털 헬스케어기기 분야의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업계의 의견을 바탕으로 규제혁신 정책을 적극 발굴하기 위해 마련했다.

오유경 처장은 이날 현장에서 “디지털 기술과 의료서비스·건강 관리가 연계된 디지털 헬스케어 등 신산업 의료기기 분야를 비롯해 식·의약 분야 전반에 대한 규제혁신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과학적 지식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적극적인 규제혁신으로 기업이 겪는 다양한 문제를 창의적으로 해결하고 국내 의료기기 산업이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디지털헬스 분야 간담회에 참석한 라이프시맨틱스 송승재 대표는 “현재 호흡 재활 디지털 치료기기를 개발하고 있으며, 향후 심장질환·암환자 재활 등으로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들 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제품을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도록 식약처가 관련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준다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디지털 치료기기는 사용자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사용성·편의성 개선을 위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과정을 수차례 거쳐야 하므로, 변경 심사 기간 동안 소프트웨어 배포가 불가능한 부분을 고려해 변경 심사 절차를 간소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오유경 식약처장은 “현재 개발하고 있는 제품이 신속히 시판될 수 있도록 질환별 임상시험 평가 가이드라인을 지속적으로 발간할 예정이며, 의료기기 소프트웨어의 핵심 성능 등 중요한 사항만 변경허가 절차를 거치고, 이에 해당하지 않는 사항은 업체가 자율적으로 업데이트하는 것으로 규정을 개정 중에 있다”고 답변했다.

식약처는 데이터·통신 등을 기반으로 하는 의료기기 목적 디지털 헬스케어기기에 대한 규제를 임상부터 사후까지 재설계하는 등 규제혁신이 안전관리는 물론 신산업 성장까지 견인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앞으로도 식·의약 각 분야의 규제혁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소통을 지속하겠으며, 우수한 규제가 산업 현장의 혁신과 발전을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