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한국철도, 2023년까지 모든 열차 객실에 CCTV 설치

  |  입력 : 2022-06-04 14:5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322억원 투입해 KTX·수도권전철 등에 순차 도입, 범죄 예방·안전 확보 기대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가 열차 내 범죄 예방과 안전 확보를 위해 모든 객실에 CCTV(영상기록장치)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사진=코레일]


코레일은 2023년까지 322억원을 투입해 KTX, 무궁화호, 수도권전철 등 현재 운행하는 모든 열차 3,531칸에 CCTV를 순차적으로 설치할 계획이다.

CCTV는 열차 종류에 따라 2개 방식이 사용된다. 운전실에서 비상시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네트워크 방식’과 객실에서 영상을 저장하는 ‘개별독립 방식’이 각각 설치된다.

코레일은 CCTV 도입에 앞서 품평회를 열었으며 돌출 형태, 색상과 재질 등의 개선 의견을 반영하고 열차 운행 시 진동과 충격 등의 시험을 거친 후 도입할 예정이다.

황상주 코레일 차량안전기술단장은 “객실당 3~4개가량 CCTV를 설치해 사각지대 없는 범죄 예방 활동을 펼치겠다”며, “안전을 위한 시설 개량에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과감한 투자를 통해 열차 내에 CCTV 설치 작업을 선제적으로 마무리하겠다”며, “이용객이 체감할 수 있는 첨단 기술을 적용한 편의시설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열차 및 철도 역사 내 CCTV 영상은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범죄수사 등의 목적으로만 사용된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