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정부 인사행정 전 과정, 디지털화된다

  |  입력 : 2022-06-03 13:4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인사처, 3세대 전자인사관리시스템(e-사람) 정보화전략계획 수립 착수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새정부 국정과제인 ‘공정과 책임에 기반한 역량있는 공직사회’를 실현하기 위해 정부 인사행정 전 과정이 디지털로 통합된다.

인사혁신처(이하 인사처)는 ‘3세대 전자인사관리시스템(e-사람)’ 청사진을 그리기 위한 정보화전략계획(ISP) 수립 사업을 추진한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인사처는 이날 착수보고회를 개최해 시스템 구축을 위한 사업 추진 계획과 수행 방안을 공유하고, 공직 인사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전략계획 수립을 통해 인사처는 데이터를 활용한 인사행정이 가능하도록 노후화된 현 시스템을 미래형으로 재설계한다.

시스템은 인재 확보부터 퇴직까지 인사행정 전 과정을 디지털로 통합 처리하고, 수작업 업무를 자동화(RPA: Robotic Process Automation)하는 등 빠르고 정확한 업무처리가 가능하도록 구현할 예정이다.

또 상시 성과 관리 시스템을 통해 수시로 성과와 보완점에 대한 의견(피드백)을 주고받아 직원의 성과 향상을 돕는 등 실적에 기반한 객관적이고 공정한 성과 관리도 지원한다.

개인에게는 인공지능 채팅로봇(AI챗봇)이 경력 단계별로 필요한 정보를 알아서 알려 주는 ‘먼저 찾아가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재택·유연근무 등 다양해진 근무 형태에서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는 업무환경을 실현한다.

특히 정부 중점 과제인 디지털기반(플랫폼)정부 추진에 맞춰 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인 인사관리와 정책 수립을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한다.

인사처는 정보화전략계획 수립에 이어 2024년부터 3개년간 본격적으로 시스템을 구축하고, 2026년에는 전 부처가 3세대 전자인사관리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도록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정민 기획조정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디지털 인사 혁신을 실현하기 위한 3세대 전자인사관리시스템의 밑그림이 그려지게 될 것”이라며, “데이터 기반의 인사관리, 인사정책을 수립해 ‘일 잘하는 정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자인사관리시스템은 74개 중앙행정기관(한시위원회 포함) 38만명이 사용하고 있는 국가공무원 인사·복무·급여를 담당하고 있는 시스템이다.

지난 2000년 공무원 인사기록의 전산화를 위해 최초 구축된 이후, 2011년 현 시스템(2세대)으로 발전해 현재까지 운영되고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