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인천경제청, 커넥티드카 무선통신기술 인증평가 시스템 구축 사업 선정

  |  입력 : 2022-05-28 11:5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미래 자동차인 커넥티드카(Connected Car) 서비스와 관련한 핵심 기술 구축 사업이 국가 공모에 선정돼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청라국제도시가 이 사업의 우리나라 거점으로 도약할 발판을 마련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산업혁신 기반 구축 사업’ 공모에서 ‘커넥티드카 무선통신기술 인증평가 시스템 구축 사업’이 최근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커넥티드카 서비스의 핵심 기술인 무선통신의 성능 검증 시스템 구축 △무선통신과 연결된 전장품(전기를 동력원으로 하는 제품)의 인증평가를 위한 실제 자동차·부품 단위 기반 구축 △인증 평가와 기술개발·서비스 어플리케이션 개발 등 기술 지원이 주요 사업 내용이다.

시스템 구축에는 국비와 시비 등 총 148억원이 투입되며 오는 2024년까지 커넥티드 카 소재·부품 인증평가센터의 인증 평가에 필요한 시험·장비 구축 등을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주관해 추진할 예정이다.

현재 청라 인천로봇랜드에 연면적 4,110㎡, 3층 규모로 올해 기본·실시설계를 거쳐 오는 2024년 운영이 목표인 커넥티드 카 소재·부품 인증평가센터 안에 구축된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공모 선정으로 IFEZ가 글로벌 트렌드인 커넥티드카의 핵심 거점으로 도약하고 일자리가 창출되는 한편 차량 통신과 관련한 국산화 기술 선점으로 우리나라 신산업의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커넥티드카 관련 기술과 관련한 장비 구축을 통해 설계-검증-인증-실증 개발 등 전 주기에 걸친 지원이 가능해 국내 기업의 기술 선점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성용원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차장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5G 서비스 상용화, 카쉐어링(차량공유제) 서비스 활성화 등을 통해 커넥티드 카의 확산이 가속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공모에 선정된 것은 IFEZ가 커넥티드카 산업의 핵심 거점이라는 것이 확인됐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이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 관련 신산업 성장과 신시장 창출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커넥티드 카는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 정보를 송·수신 및 활용함으로써 안전성과 편의성을 향상시킨 미래 자동차다. 양방향 무선통신이 가능하며 다른 차량은 물론 모든 사물 간 통신 연결이 가능해 안전주행 정보 등 운전자들을 위한 각종 편의정보가 제공된다.

커넥티드 카 관련 기술은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로 사용된다.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 단말·도로 기반 시설 등과 추돌 경고 신호·교차로 통제 정보 등을 주고받고, 교통센터에서 교통안전 지원·실시간 길 안내·차량 점검 서비스 등도 받을 수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