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울산·서울·대구 교통안전관리 우수, 전북·충남·충북은 개선 필요

  |  입력 : 2022-05-17 09:5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한국교통연구원, 2019년 지자체 교통안전성과지표 발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한국교통연구원은 2019년 통계를 기준으로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의 교통안전 관련 제도, 정책, 관리 단속 및 교통사고 발생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2019년 지자체 교통안전성과지표’를 발표했다.

[자료=한국교통연구원]


교통안전성과지표는 전국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교통안전에 대한 전반적인 제도, 정책, 관리 단속 및 교통사고 발생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점수화한다. 총 4개 분야, 15개 부문의 29개 지표로 구성된다.

평가 결과 교통안전관리 및 체계가 우수한 지자체는 울산시(88.6점)·서울시(87.1점)·대구시(86.3점), 개선이 시급한 지자체는 전북(75.7점)·충북(77점)·충남(77.2점)으로 나타났다.

교통안전관리 점수가 가장 높은 울산시는 제도적 기반·정책·중간 성과·최종 성과 점수가 모두 평균보다 높았다. 특히 법규 위반 단속 노력과 교통안전 홍보 등의 정책 분야(2위)와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 등의 최종 성과 분야(1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1위 지자체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전담부서 등 제도 분야 및 법규 위반 단속 등 정책 분야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으나, 교통사고가 잦은 곳이 타 시도에 비해 많고 여객용 자동차 사망자 및 지자체 관할 도로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높아 2위를 차지했다.

전북도는 중간 성과 분야를 제외한 제도적 기반·정책·최종 성과 점수가 평균 이하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교통안전 전담부서 미운영 △총괄조정기구 미운영 △낮은 도로환경개선사업 예산 △높은 노후 차량 비율 △높은 고령자·화물차 사망자 수 등으로 17개 지자체 중 교통안전관리 점수가 가장 낮았다.

충남과 충북 또한 교통안전관리 점수의 모든 분야 점수가 하위권으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적은 교통안전 예산과 도로환경 개선 미흡 △타 지자체 대비 높은 법규 위반자 및 노후 차량 비율이 문제인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전국 17개 지자체 모두 교통안전 예산 확보 노력은 미흡(70%)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7개 특·광역시(울산·서울·대구·대전·세종·인천·부산) 대비 도 단위 지자체에서는 단속인력 및 단속장비의 미흡, 노후 차량 비율이 높아 이에 대한 개선안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교통사고 사망자 중 ‘화물용 자동차 교통사고 사망자’와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 비중’ 지표 점수가 17개 지자체 모두 가장 낮아, 이를 줄이기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교통연구원은 “2015년부터 시행된 지자체 안전성과지표 평가는 지자체별 교통안전 정책의 현 수준을 제시하고, 정책 이행 여부 및 교통사고 현황 등에 대한 다각적인 검토 및 모니터링을 통해 지자체 맞춤형 교통안전 향상에 지속적인 기여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