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가족·지인 사칭 ‘메신저피싱’ 급증... 2021년 피해액 991억원

  |  입력 : 2022-05-13 09:5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2021년 메신저피싱 피해액 전년 대비 165.7% 급증... 보이스피싱 유형의 58.9% 차지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최근 몇 년간 보이스피싱 관련 사기피해는 전반적으로 감소하는 추세이나 신종 범죄 수법인 메신저피싱으로 인한 피해는 오히려 매년 증가하고 있다. 특히 2021년도 메신저피싱 피해액은 전년 대비 165.7%(+618억원) 급증한 991억원으로, 보이스피싱 피해 유형 중 58.9%를 차지하고 있다.

[이미지=utoimage]


방송통신위원회·금융위원회·경찰청·금융감독원은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매체 이용이 증가하면서 메신저피싱(messenger phishing) 사기가 급증하고 있어 이로 인한 국민의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동통신사업자,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와 협력해 13일부터 이동통신 3사 명의로 가입자에게 ‘메신저피싱 주의 안내’ 문자메시지를 순차 발송하고, 알뜰폰 가입자에게는 요금고지서로 피해 예방 정보를 안내할 예정이다.

메신저피싱은 ‘가족, 지인을 사칭한 범죄자가 피해자에게 휴대폰 파손 등 불가피한 상황을 알리며 악성 링크에 연결하도록 유도한 후 개인정보를 탈취해 자금을 편취하는’ 사기 수법이다. 메신저피싱은 ‘메신저피싱 예방 수칙’을 준수하면 피해를 줄일 수 있다. ‘메신저피싱 예방 수칙’은 △실제 가족·지인이 맞는지 반드시 직접 전화 통화로 확인 △긴급한 상황을 연출하더라도 전화로 확인 전에는 절대 송금 금지 △가족·지인 본인이 아닌 타인의 계좌로 송금 요청 시 일단 의심한다.

금융당국은 원격조종앱에 의한 메신저피싱 사기피해 사례가 많은 점을 감안해 금융회사가 원격조정앱 구동을 차단하는 금융앱 기술을 도입하도록 유도하고, 언론에 신분증 및 금융거래정보를 탈취해 자금을 편취하는 사기 수법을 집중 홍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경찰청은 전국 시도청에 설치된 사이버경제범죄수사팀을 중심으로 3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8개월간 메신저피싱 등 사이버금융범죄 집중 단속을 실시하고, 단속뿐 아니라 범죄수익 동결·환수에도 만전을 기하는 등 관련 범죄에 엄정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신저피싱 등 보이스피싱으로 의심될 경우에는 해당 금융회사에 연락해 지급정지 요청을 해야 하며, 112(경찰청)·1332(금융감독원)으로 연락하면 피해신고 및 피해금 환급 관련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SNS 등으로 개인정보나 금품 등을 요구받으면 상대가 누구든지 확인하고 또 확인해 보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앞으로도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해 통신 금융사기 피해 예방을 위해 실효성 있는 해결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