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전북도,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 선정 쾌거

  |  입력 : 2022-02-04 09:3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맞춤형 사업 발굴 등 적극적 대응으로 전주, 익산 2건 선정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전주시와 익산시에 스마트 서비스를 활용하는 주차관리시스템과 수요응답형 교통체계 등이 도입된다.

[사진=전북도]


전북도는 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스마트시티 조성과 관련한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에 전주시와 익산시가 최종 선정돼 국비 4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특히 도는 지역 맞춤형 사업 발굴과 자문회의를 통한 전문가 의견 수렴 등 효율적 대응이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은 지역 문제를 고려해 특정 구역 내 스마트 솔루션 구축을 통해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스마트 서비스 확산 기반을 마련하는 정책으로 국토부에서 지난해 12월에 공모했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전주시 풍남동·중앙동 일대 ‘스마트 주차관리시스템 구축’과 익산시 ‘수요응답형 교통 체계(DRT) 및 도로 위험 감지 솔루션 구축’이다.

전주시는 풍남동, 중앙동 일원 한옥마을 및 남부시장의 공영·노상 주차장 5개소에 주차관리 통합센터 및 통합플랫폼과 연계한 스마트 주차관리시스템을 도입한다. 주변 상가에 모바일 앱을 활용한 스마트 주차권 발행 시스템도 구축한다.

전주시는 불법 주정차 관련 자동차 사고율이 전국 기초지자체 중 2위를 기록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다. 특히 전국적 관광지인 한옥마을(2020년 월평균 관광객 56만5,000명)의 지난해 불법 주정차 단속은 7,690건에 이를 정도다.

이에 한옥마을 인근의 주차장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비어 있는 주차장까지 길 안내 서비스를 도입한다. 남부시장 천변의 노상주차장 비대면 결제 서비스도 도입해 주차 관리 효율화를 도모한다. 더불어 주차장 내 스마트보드에 제휴상가를 홍보해 방문을 유도하고 모바일 주차권 발급 및 할인 쿠폰 등을 통한 편의성 증대로 한옥마을을 찾는 관광객의 만족도를 높인다.

익산시는 함열읍 등 농촌지역 12개 면의 대중교통 소외 지역을 대상으로 수요응답형 교통체계(DRT) 및 결빙 등 도로 위험 감지 시스템을 구축한다. 익산시 함열·함라·웅포·성당 등 12개 면은 인구 감소 등으로 버스노선이 폐지되고, 노면 상태가 불량해 사고 위험 구간이 많은 상황이다. 이에 수요응답형 버스(전기차) 10대 정도를 도입한다. 콜센터와 스마트폰을 활용한 차량 예약 및 목적지 입력, 결재 등으로 교통약자의 이동권 문제를 해결할 전망이다.

더불어 도로 위험 감지 솔루션도 도입한다. 노변 가로등 등에 부착한 센서를 활용해 노면 상태에 따른 차량 주행 소리 특성을 실시간 분석하고 위험 요소를 판별한다. 해당 정보를 운전자 및 도로 관리자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해 교통사고 예방한다.

김형우 전북도 건설교통국장은 “이제 도민 불편 사항을 첨단 기술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해결하는 스마트시티 실현이 눈앞에 다가왔다”며, “도민이 체감하는 성공적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