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디지털 대전환의 시작은 비대면 서비스 보안이 뒷받침한다

  |  입력 : 2021-11-30 14:4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2021년 ‘비대면 서비스 보안 시범사업’ 성과공유회 개최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는 한국판 뉴딜의 대표과제인 비대면 서비스의 보안성능을 강화한 5개의 결과물을 시연하고 성과를 공유·확산하기 위하여 2021년 ‘비대면 서비스 보안 시범사업’ 성과공유회를 12월 2일(목)에 개최한다.

▲수요기관 현장에서 실증하고 있는 5가지 비대면 서비스[자료=과기정통부]


‘비대면 서비스 보안 시범사업’은 국민들에게 사이버 보안 위협의 직접적 피해가 미치지 않도록 비대면 의료·교육·근무·유통결제 등 비대면 서비스의 개발단계에서 보안을 내재화하는 시범사업으로 올해 처음 공모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서비스 보안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수요기관 현장에서 실증하고 있는 5가지 비대면 서비스의 참관 시연과 컨퍼런스를 통해 보안을 내재화한 성과를 발표한다.

△비대면 의료 서비스는 타인의 명의로 진료나 처방되지 않도록 3단계 신원인증, 위·변조 방지 등 보안을 강화해 거동이 불편한 환자(중증질환자, 희귀질환자)가 퇴원 후 외래 진료를 편히 받을 수 있도록 한다. △비대면 근무 서비스는 접속기기와 파일을 실시간으로 AI 취약점 점검하여 원격근무 중 일어날 해킹 또는 악성코드 감염을 즉시 막아준다. △비대면 교육 서비스는 클라우드 보안과 신원 확인으로 교육자료 유출을 방지하고, VR 실습 콘텐츠를 제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다. △온라인 유통 서비스는 소상공인이 이용하는 지자체 공공배달앱에 간편결제와 클라우드 전환을 적용시켜 배달앱의 보안성을 높인다. 마지막으로 △비대면 신원확인 서비스는 체류 외국인이 전자서명으로 근로계약, 재직증명 등을 하여 근로의 권리를 보호받게 한다.

허성욱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디지털·비대면 서비스에 보안을 강화하여 안전한 디지털 대전환을 뒷받침하고 있다”면서, “오늘의 성과를 디지털 경제 전반으로 널리 확산하고 글로벌 시장에도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2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다크웹의 대중화 추세, 사이버범죄의 확산을 이끌다
월패드 등 가정집 노리는 해킹, IoT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꿔라
클라우드 확산에 따른 보안 위협,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전략의 혁신으로 중흥기 맞은 랜섬웨어
분산 네트워크와 제로트러스트의 대두
대선·올림픽·월드컵 등 대형 이벤트 노린 사이버공격 대응
메타버스·NFT 등 가상세계 플랫폼 확산과 보안위협
수술실·지하철·요양원까지... CCTV 의무 설치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과 보안장비의 융합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인증수단 다양화와 보안 강화